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규제로 희생 받은 강원, 도정 강하게 대응해야”

도의회 정례회 자유발언서 촉구
상습침수피해 근본 대책 등 요구

정승환 jeong28@kado.net 2019년 12월 14일 토요일 3 면
강원도의회가 도집행부에게 정부의 규제정책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고 현실적인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심영미(비례) 의원은 13일 제286회 정례회 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강원도는 그동안 군사시설 보호구역 지정 등으로 인해 이중삼중의 복합적인 규제를 받아왔고 도민들은 오랜기간 희생을 감수해왔음에도 불구하고 강원도정은 무능한 정책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다.

심영섭(강릉) 의원은 “최근 태풍 루사 등 기상 이변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강릉,삼척,동해 등 지역내 상습침수피해지역은 매번 똑같은 이유로 침수피해를 겪고 있다”며 이주대책 등 근본적인 대책수립을 요구했다.

안미모(비례) 의원은 “강원도 가축방역관의 적정인원은 165명이지만 현원은 69명에 불과하고 시군의 경우도 적정원 106명에 현원은 고작 25명뿐”이라며 인사,수당,업무환경 개선 등을 주문했다.

권순성(원주) 의원은 “청정한 강원도를 만들기 위해 일회용품 사용을 억제하고 부득이한 경우 친환경 제품 사용을 유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김상용(삼척) 의원은 “2018년 야생동물로 인한 피해보상 지원현황을 보면 총 2799건,26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며 유해동물 목표 개체수 관리 등을 촉구했다.

이날 본회의장에서 김진석 민주당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수정예산안을 주장하자 “레고랜드는 한국당이 다수당이었던 8~9대 의회때부터 진행돼 왔는데 이제와 거수기라고 하는 것은 한국당과 언론이 만들어낸 것”이라며 “거수기 노릇을 하지 않고 이런 말을 들을거면 제대로 거수기 노릇을 해보겠다”고 주장,논란이 빚어지기도 했다.이에 앞서 정의당과 시민사회단체,문화예술인 등으로 구성된 레고랜드 중단촉구 범시민대책위(이하 대책위)는 이날 오전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레고랜드 관련,모든 안건에 대한 부결처리를 촉구했다. 정승환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