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제 버스노선 재조정·공영제 도입 필요”

대중교통혁신위 서명 캠페인
남전리∼원통 순환노선 요구
시외버스 부당요금 문제 지적

진교원 kwchine@kado.net 2019년 12월 31일 화요일 17 면
[강원도민일보 진교원 기자]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직영순환노선 확대와 대중교통정책위 구성을 위한 서명운동이 추진되고 있다.

인제군대중교통혁신위원회(상임위원장 김호진·이하 인제교통혁신위)는 30일 “단일요금제 1000원과 무료환승제실시에도 불구하고,아직도 일부지역은 대중교통의 사각지대로서 주민들이 많은 교통불편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며 “기존의 버스체계 운영상의 문제점 해결을 위한 서명 캠페인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인제교통혁신위는 서명지에서 “인제~남전리~원대리~하추리~필례~한계령~장수대~한계리~원통~인제구간의 직영순환노선을 조속히 운영해 달라”며“지난 봄에 조례로 제정된 협치틀인 인제군대중교통정책위원회의 공정한 구성을 통해 민·관·군이 버스 노선 재조정과 공영제 실시 등 현안해결을 위해 본격 활동을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또 “시외버스 부당요금 정상화를 위해 조사한 결과,누적액이 100억을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부당요금 환수운동에 지역 민·관·군이 함께 할 것을 제안했다.

인제교통혁신위는 국도 44호선을 이용하는 공항버스의 인제 정차와 좌석 예약제,현리~동서울 직통 운행 등도 반드시 해결해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앞으로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지역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서명운동을 벌여나가는 동시에 이른 시일내 교통정책 관련 세미나 등을 통해 여론 조성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김호진 위원장은“지자체에서 지역내 교통불편 해소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도입해 시행하고 있으나,인제는 대중교통의 사각지대로서 주민들이 많은 교통불편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진교원 kwchine@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인제시민 2019-12-31 08:51:18    
인제시민은 왜 비맞고 추위에 벌벌 떨어가며 언제 올지도 모르고 좌석예매도 없으며 때로는 서지도 않고 가버리는 버스를 마냥 줄서서 기다려야 하는 어처구니없는 후진적 상황을 감수해야 하는지 매우 안타깝고 분통을 느낍니다. 수십년째 몇푼 안드는 발권 시스템 갖추는 성의 조차 없는 버스회사의 인제시민을 우숩게 여기는 횡포와 이의 심각성을 인식 못하는 행정, 시민을 위해 뭐든 이뤄 줄것만 같았던 선출직 그리고 우리 모두의 무관심 때문은 아닐까 합니다. 제발 교통약자인 여성, 노인, 미성년자, 장애인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개선되어야 합니다.
183.***.***.8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