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로야구 FA 전준우, 4년 최대 34억원에 롯데 잔류

연합뉴스 2020년 01월 08일 수요일
▲ 전준우가 롯데와 4년 최대 34억원에 계약한 후 이석환 대표이사와 악수하고 있다.[롯데 자이언츠 제공]
▲ 전준우가 롯데와 4년 최대 34억원에 계약한 후 이석환 대표이사와 악수하고 있다.[롯데 자이언츠 제공]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외야수 전준우(34)가 4년 더 거인 유니폼을 입는다.

롯데 자이언츠는 8일 전준우와 계약 기간 4년, 최대 34억원(계약금 12억원, 연봉총액 20원, 옵션총액 2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2008년 신인 드래프트 2차 2라운드로 롯데에 입단한 전준우는 11시즌 동안 1천71경기에 나서 타율 0.294, 135홈런, 555타점을 기록한 프랜차이즈 스타다.

특히 올 시즌 투고타저의 흐름에서도 타율 0.301, 22홈런, 83타점을 기록하며 기복 없는 공격력을 보여줬다.

롯데 구단은 “전준우는 구단에 꼭 필요한 선수이며 리그 정상급의 프랜차이즈 스타”라며 “반드시 잡겠다는 생각이었고 놓친다는 생각은 한 번도 한 적이 없다. 무엇보다 선수단에 귀감이 되는 선수로서 선수단 안팎에서 좋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했다”고 계약 배경을 설명했다.

전준우는 “계약이 성사되기까지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갖고 기다려주신 롯데 팬들께 감사드린다. 그동안 정말 많은 분께 롯데에 남아달라는 얘기를 들었다. 팬분들의 한 마디, 한 마디가 마음에 많이 와닿았고 롯데에서 계속 야구를 해야겠다고 마음을 굳힐 수 있었다. 좋은 성적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