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척~제천 동서고속도로 조기개통 촉구 확산

추진협,서명운동 전개 정부 압박
도내 5개,타시도 7개 시·군 동참
취합여론 총선 공약 반영 촉구

구정민 koo@kado.net 2020년 01월 14일 화요일 15 면
[강원도민일보 구정민 기자]삼척~제천간 동서 6축 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위한 대국민 서명운동이 펼쳐지는 등 대정부 압박 수위가 강화되고 있다.

삼척시에 따르면 제천~삼척 동서 고속도로 개통 예정지 7개 시·군 등으로 구성된 ‘동서6축 고속도로 추진협의회’는 13일부터 내달 6일까지 25일간 ‘동서고속도로 조기개통 촉구 서명운동’에 나선다.

참여 시·군은 삼척시를 비롯해 영월군과 정선군,태백시,동해시 등 도내 5개 시·군과 충북 제천시와 단양군 등 7개 시·군이다.

추진협의회는 설 연휴가 포함된 이 기간동안 지역을 찾는 출향인사와 관광객은 물론,시민들을 대상으로 1차 대국민 서명운동을 벌여 취합된 여론을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각 정당 공약에 반영시키는 한편 대정부 건의를 이어갈 계획이다.또 연중 서명운동을 벌여 동서 고속도로의 조기 개통 여론을 정부에 주기적으로 전달하기로 했다.

동서6축 고속도로는 1997년 착공한 이후 18년만인 2015년 제천~평택 구간(127.3㎞)이 연결됐으나 나머지 삼척~제천 구간(123.2㎞)은 착공조차 못하고 있다.

이에따라 지난해 9~10월 한달여간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미착공 구간인 삼척~제천 고속도로의 조기 착공 및 개통을 촉구했고,같은 해 12월 삼척~제천간 고속도로 건설을 포함하는 ‘강호축’(강원~충청~호남) 발전계획이 정부의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되는 등 일부 성과를 얻어내기도 했다.하지만,삼척시 등은 낙후되고 쇠퇴하고 있는 시멘트,폐광지역인 충북·강원지역의 경제회생과 국가 균등 발전 등을 위해 동서 6축 고속도로 조기 건설 및 개통이 서둘러 진행돼야 한다는 점에서 대국민 서명운동에 나서는 등 관련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구정민 ko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