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네팔 안나푸르나 눈사태 피한 전남도 교사·학생 원정대 '안전'

히말라야 트레킹 나선 전남 청람중·한울고 교사·학생 20명 안전한 철수
현지 눈사태로 인한 한국인 실종 소식에 학부모들 ‘자녀 안전’ 문의 폭주

연합뉴스 2020년 01월 18일 토요일
 네팔 고산지대인 안나푸르나를 트레킹하던 한국민 4명이 지난 17일 눈사태를 만나 실종된 가운데 전남 지역 학생과 교사 20명도 당시 안나푸르나를 향해 트레킹 중이었으나 눈사태 소식을 접하고 철수해 모두 안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미래 도전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트레킹에 도전하던 교사·학생 20여 명이 눈사태를 피해 무사 귀환 중이다.

현지 시각 17일 오전 10시 30분에서 11시 사이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가 발생,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천230m)을 지나던 충남 지역 교사들 4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났다.

전남지역 인성교육특성화학교 청람중과 한울고 교사·학생 20명은 눈사태가 발생할 당시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3천700m)로 향하던 중 약 3천m 지점에서 안나푸르나의 눈사태 발생 소식을 듣고 곧바로 철수를 결정했다.

원정대원들은 오는 19일까지 해발 4천170m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에 도착해 임무를 완수 후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포기하고 하산을 마치는 대로 22일께 귀국할 예정이다.

전남교육청 ‘청소년 미래 도전프로젝트’ 참여한 교사·학생 원정대는 지난 14일 전남도교육청이 네팔 성커라풀에서 엄홍길휴먼재단과 함께 설립한 ‘네팔 전남휴먼스쿨’ 준공식에 참여한 뒤 트레킹에 돌입했다.

장석웅 전남교육감은 원정대와 일정을 함께하며 격려하고, 눈사태가 나기 전 철수해 귀국한 상태다.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가 나 한국인 실종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긴급속보로 전해지자, 자녀의 안전을 확인하기 위한 학부모들의 문의 전화가 교육청과 학교 측에 폭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청과 각 학교는 학부모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단체 문자 등을 통해 학생들의 무사 귀환 소식을 전파했다.

전남도교육청 관계자는 “트레킹 도중 눈사태 발생 소식을 듣고 현장에서 곧바로 철수를 결정했다”며 “현재까지는 다치거나 놀란 학생들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