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척시, 명품 여성친화도시 건설 주력

시·정부 신규지정 협약 체결
역량 강화 등 44개 사업 추진
여가부, 지원·점검 활동 진행

구정민 koo@kado.net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15 면
[강원도민일보 구정민 기자]여성친화도시로 새로 지정된 삼척시가 올해부터 여성들의 권익증대 등을 위해 다양한 사업 추진에 나선다.

삼척시와 여성가족부는 20일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여성친화도시 신규지정에 따른 협약을 체결했다.여가부는 이날 삼척시에 여성친화도시 지정 현판 등을 전달하고 앞으로 여성친화도시로 변화할 수 있도록 지원과 점검 등 활동을 펼친다.

시는 앞서 민선 7기 공약으로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약속하면서 지난 2018년 11월 비전 선포를 시작으로 중장기계획수립용역,설문조사,정책네트워크 구성,시민참여단 등 조성기반 및 거버넌스 구축 등에 매진했다.그 결과 지난해 연말 향후 5년간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을 적극 추진할 자치단체로 선정됐다.이에따라 시는 ‘명품 여성친화도시 삼척 건설’을 위해 올해부터 ‘여성플라자·친화공원’을 조성하고 지역특성을 반영한 여성일자리 창출,다함께 돌봄센터 설치,공동체 활성화 지원,여성안전 교육 및 안전시설 설치 등 여성친화도시 조성 목표인 성 평등 정책 추진 기반 구축에 나선다.

또 여성의 경제·사회 참여 확대,지역사회 안전증진,가족친화 환경조성,여성의 지역사회 활동역량 강화 등 5대 영역 44개 정책사업 과제를 추진한다.

김양호 시장은 “여성친화도시 지정 협약을 계기로 여성을 사회적 동반자로 인식하고 성 주류화 정책에 기반을 둔 사업에 적극 나서겠다”며 “여성과 남성이 지역사회에 평등하게 참여하고 누구나 안전하면서 함께하는 공동체와 돌봄,소통,배려 등에 가치를 둔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구정민 ko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