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서고속철 지하화 여론 수렴해야

-사업비절감 이유 춘천강북 지하구간 무조건 축소 안돼

데스크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11 면
춘천·속초·화천·양구·인제 지역을 관통하는 춘천∼속초동서고속화철도 사업의 총사업비가 이르면 이번주중에 확정될 예정인 가운데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가 공사비 절감을 명분으로 춘천강북지역 지하화 구간 가운데 일부를 축소하려고 해 지역의 반발이 예상됩니다.

신설되는 춘천역 구간의 노선은 당초 지상으로 건설하는 것이 정부 기본계획이었지만 철로가 강북지역을 양분하게 되면 산업이나 교통,주거 등 여러 분야에서 큰 피해를 불러일으키고 지역발전에도 큰 장애요인이 될 것이라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용해 춘천역부터 국군춘천병원까지 6.5㎞ 구간을 지하화하는 것으로 수정됐습니다.하지만 최근 기재부는 춘천역사 일부 지하화 구간 등에 대한 설계적정성을 검토,사업비 절감을 위해 지하화 구간 6.5㎞ 가운데 약 2.3㎞를 지상으로 건설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합니다.이럴경우 당초 국군춘천병원이었던 지하화 종착지가 신사우동 일원으로 축소하게 됩니다.

강북지역은 인구 40만 시대를 대비한 춘천시 도시광역화 사업의 핵심축으로 최근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곳입니다.이런 지역에 경제성만을 이유로 기존 계획을 번복하고 지상화로 철도건설을 추진하게 되면 도시의 균형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큽니다.그래서 춘천시의회와 지역사회단체들은 동서고속화철도 사업이 확정됐다고 발표했을때 ‘동서고속철도 춘천경유 강북구간 노선 지하화’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던 것입니다.

춘천지역 주민들은 경춘선 복선전철 추진과정에서 지하화 문제로 지역발전이 수년간 정체됐던 아픔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습니다.지상화로 건설된 이후에는 교각 하부구간의 활용 문제와 소음,진동,미세먼지,분진 등의 피해를 당하고 있는 등 후유증이 계속되고 있습니다.기재부나 국토부가 이런 지역의 정서를 무시한 채 경제성 논리만 주장하며 강북지역 일부 구간의 지하화 축소를 일방적으로 결정하게 된다면 지역주민들의 반발로 인한 공사 차질까지 우려됩니다.이러한 갈등이 빚어지지 않도록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는 것이 우선돼야 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강원도민 2020-01-21 09:49:40    
적당히 조율해야죠 조금도 양보안하다가는 30년 기회도 날라갑니다
지금도 시간만 질질끌고 남은게있나요
218.***.***.220
profile photo
ㅋㅋ 2020-01-21 00:22:31    
지친다이제 그냥 버스타고 다녀라
113.***.***.129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