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70g 초미숙아의 기적, 모두에게 전해지길…

지난 여름 국내 세번째 작은아기 집중치료 성과
원주 세브란스기독병원 내일 퇴원 기념행사

남미영 onlyjhm@kado.net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5 면
[강원도민일보 남미영 기자]“새해 소망이의 기적이 모두에게 전해지길 바래요.”

폭염이 기승을 부리던 지난해 여름 7월.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분만실에서 체중 370g의 작은 아기가 태어났다.초극소 저체중으로 태어나 생존한 출생아 중 국내에서 3번째로 작은 아기다.팔과 다리를 손에 쥐기 어려울 정도로 작은 아기는 당시 호흡기,신경,위장관 등 신체 모든 장기가 미숙한 상태였다.의료계에 따르면 1㎏미만 초미숙아의 생존 가능성은 단 1%도 채 되지 않는다.

그러나 생존 가능성이 희박했던 작은 아기는 6개월이 지나면서 장기 등 모든 기능이 정상으로 성장,퇴원을 앞두고 있다.수개월 간 부모의 밤낮없는 정성과 기도,치료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의 온 힘을 다한 집중 치료가 기적을 만들었다.병원 측은 “초미숙아의 1% 생존가능성을 보여준 극히 드문 사례로 국내 미숙아는 물론 모든 이들의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1% 미만 생존률을 뛰어넘는 기적을 보여준 아기의 태명은 ‘소망’이다.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22일 외래센터 로비에서 소망이의 퇴원기념 행사를 갖기로 했다.소망이를 축하하는 것은 물론 소망이의 기적이 널리 전해져 보다 많은 이들이 각자의 소망을 갖고 희망 넘치는 새해를 이어가길 바라는 마음에서다. 남미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