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7사단 해체땐 화천 지역상권 붕괴 현실화”

비대위 군부대 해체 철회 촉구
상반기 국방부 항의방문 예정
주민의견 수렴 대응방안 모색

이수영 sooyoung@kado.net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16 면
▲ 27사단 해체반대 비상대책위원회 임원회의가 20일 화천군청에서 최문순 군수,류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27사단 해체반대 비상대책위원회 임원회의가 20일 화천군청에서 최문순 군수,류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강원도민일보 이수영 기자]화천 27사단 해체 반대 운동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류희상 27사단 해체 반대 비상대책위원장은 20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비대위 간담회에 에서 “국방개혁 2.0계획에 따른 정부와 국방부의 접경지 대책이 미온적”이라며 “군민들과 사단 해체 백지화 투쟁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비대위는 같은 상황에 처해 있는 양구,철원,고성,인제 등 도내 접경지 비대위와 연계해 공동 대응할 예정이다.

비대위는 사단 해체는 물론,군사보호구역 해제와 군부대 유휴지 활용 등 세부 사안에 대해서도 접경지 지자체와 고조에 나선다.이를 위해 상반기 중 도와 국방부 등을 항의 방문해 사단 해체 반대를 요구할 예정이며,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항의 집회 및 궐기대회도 개최키로 했다.류 위원장은 “사단해체 계획이 공식화되면서 사내면 등 군부대 주변 상권이 이미 흔들리기 시작했다”며 “지역 공동화와 상권 붕괴가 현실화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비대위의 올해 본격적인 사단해체 활동은 국회의원 총선거가 마무리되는 4~5월 시작될 전망이다.화천군은 이날 군청에서 열린 비대위 간담회에서 지난달 17일 개최됐던 정경두 국방부 장관,최문순 지사,최문순 화천군수 등 접경지 자치단체장과의 회의 내용을 브리핑했으며,지난 16일 도청에서 열린 제1차 강원도 접경지역 상생발전협의회 평화지역 발전방향 회의 내용을 설명했다. 이수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