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환경부장관 산천어축제 발언, 총선 쟁점 부상하나

강원 환경 이슈마다 제동 분노
장관 발언 주민·도 정치권 폭발
여·야 도당 성명·사과 요구

오세현 tpgus@kado.net 2020년 02월 12일 수요일 1 면
▲ 강원도의회(의장 한금석)의원들이 11일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산천어축제 비판 발언을 반박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강원도의회(의장 한금석)의원들이 11일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산천어축제 비판 발언을 반박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오세현·정승환 기자]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화천 산천어축제에 대해 회의적인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지역사회 비판이 거센 가운데 정치권까지 합세,강원도 환경 이슈가 총선 쟁점으로 부상하고 있다.환경부는 문재인 정부 들어 강원도 현안마다 발목을 잡아왔다.환경부는 설악산오색케이블카를 비롯해 △춘천∼속초동서고속화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 △화천 소득형 산촌주택 △레고랜드 테마파크 사업 △원주·횡성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수질오염총량제 등 도내 주요 국책사업에 제동을 걸었다.


이 중 설악산오색케이블카의 경우 1982년부터 시작된 사업이지만 지난해 9월 환경부가 환경영향평가에 ‘부동의’하면서 백지화 위기에 몰렸다.지역에서는 “강원도민들은 산양보다도 못한 존재”라는 분노가 터져나왔다.올해 가까스로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른 춘천~속초동서고속철도 역시 환경부 전략환경영향평가협의에만 2년을 끌었다.

여기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최근 화천 산천어축제를 비하한 것과 관련,지역사회의 불만이 들끓고 있다.강원도의회는 11일 성명서를 통해 “환경부 장관의 편향된 사고는 강원도 핵심현안의 발목을 잡는가 하면 축제에 대한 매우 부적절한 발언으로 이어지고 있어 크나큰 우려와 분노를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총선을 60여 일 앞둔 정치권도 상황을 예의주시 하고 있다.발등에 불이 떨어진 쪽은 민주당이다.각종 환경현안에 대한 도민들의 반발분위기가 심상치않은데다 조 장관의 발언이 그 정서에 기름을 끼얹는 결과를 낳고 있기 때문이다.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에서 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정만호 전경제부지사는 즉각 조 장관의 사과를 촉구했다.민주당 도당은 12일 환경부 장관 면담 일정을 조율 중이다.허영 도당위원장은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항의와 사과를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도당은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신영재(홍천) 도의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번 발언만 보더라도 장관의 이러한 생각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등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주장했다.도당도 별도 성명을 내고 문재인 정부의 환경현안 외면을 전면에 내세워 “강원도민을 무시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오세현·정승환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춘천사람 2020-02-26 21:36:35    
쟁점거리도 안 되는 거로 쟁점이래
장관이야 장관 나름이고 지역 미통당 국개의원들한테 강원도민들 분노가 차올라서 뚝배기 깨려 벼르고 있구만
211.***.***.123
profile photo
못난이감자 2020-02-12 12:36:28    
1년에 태양광으로 인해 축구장 크기의 3천개 숲이 사라져도 끽소리 못하는 이명래고약 아니 조명래고약놈이 개소리한걸 보면 문재인교 교주가 시킨거구나.
175.***.***.188
profile photo
춘천사람 2020-02-26 21:35:10    
자한당 토왜에게 물들어서 머리가 썩었나보네 노인네가
211.***.***.12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