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금융취약계층 위한 지원책 마련을”

조형연·신영재·남상규 도의원 발언

정승환 jeong28@kado.net 2020년 02월 15일 토요일 2 면

강원도의회가 도내 저소득·영세자영업자 등 금융 취약계층을 위한 현실적인 금융지원책 마련을 주문했다.경제건설위원회(위원장 김수철) 소속 조형연(인제) 의원은 14일 “도가 햇살론 등을 통해 금융취약계층의 각종 금융지원들을 펼치고 있지만,정작 신용도가 높은 이들보다도 낮은 취약계층에게 더 높은 금리가 부과되고 있다”고 지적한 뒤 “금융취약계층을 위한 구제금융 형태의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신영재(홍천) 의원은 “일부 지역에서는 노란우산 공제를 받고 싶어도 지역별 배분된 가입자수가 초과해 받지 못하는 분들이 있다”며 “타 지역에서 남는 부분을 수요가 많은 지역에 배분하는 등 융통성 있는 운영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곽도영) 소속 남상규(춘천) 의원은 평화지역발전본부 업무보고에서 “도가 많은 예산을 들여 지역에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정작 도내 기업들이 혜택을 보지 못하고 있다”며 “사업시행 주체를 지역내 기업으로 선정하는 등 지역경제에 직접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달라”고 했다.한편 이날 경건위는 허소영(춘천) 의원이 대표발의한 ‘강원도 노동기본 조례안’을 수정가결했다.조례안에는 노동자권익보호전담기관 설치 등 노동자의 권익보호를 제도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정승환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