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문진읍 속고양 선거구 편입 거론 용납 못해”

강릉지역 사회단체 반발
주민자치위·이장협 성토
선거구 조정 원천 차단 총력

최동열 dychoi@kado.net 2020년 02월 22일 토요일 5 면
[강원도민일보 최동열 기자]속보=총선 선거구 획정 논의 과정에서 강릉 주문진읍을 속초·고성·양양 선거구에 편입시키는 새로운 획정 시나리오 가능성이 제기되자(본지 2월 21일자 3면) 주문진읍을 비롯,강릉 지역사회에서 원천 차단을 위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번 문제는 최근 선거구 획정을 논의중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여·야 간사로부터 읍·면·동 분리를 포함한 선거구 조정 가능여부에 대한 질의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기돼 유권해석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촉발됐다.

읍·면·동 단위 조정이 가능해질 경우 속초·고성·양양 선거구를 영서지역과 통·폐합 조정 없이 주문진읍과 함께 묶는 새로운 획정 시나리오가 생길 수도 있다는 점에서 지역사회에서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주문진읍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전철근)는 21일 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가능성과 거론 자체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의견을 모았다.전철근 위원장은 “역사·문화·생활권을 모두 함께하는 강릉시에서 주문진읍만 떼어 설악권 선거구에 묶을 수도 있다는 발상 자체가 해괴한 일”이라고 성토했다.

정창교 주문진읍 이장협의회장은 “전대미문의 기형적 선거구를 만들어 강릉과 설악권 모두에게 피해를 주겠다는 것이냐”며 반발감을 표출했다.

주문진읍 단체장들은 선거구 조정 논의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긴급 단체장 회의와 함께 현수막 게첨 등을 통해 강력 대응하는 방안 검토에도 착수했다.최종봉 강릉시번영회장은 “관광·문화도시 발전 기대가 큰 상황에서 강릉 발전에 찬물을 끼얹는 일이 될 것”이라며 “지역사회 전체의 반대 의지를 분명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동열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