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역 불출마·여권 분열 ‘혼전 끝 새판’ 젊은층 유입 핵심

[선거구를 가다] 3. 원주 갑
이 “클라스가 다른 지역 발전”
박 “고통받는 서민 위해 노력”
권 “민주화 성지 정신 살릴 것”

정태욱 tae92@kado.net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2 면

[강원도민일보 정태욱 기자] 원주 갑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이광재,미래통합당 박정하,무소속 권성중 예비후보간 3파전으로 치러질 전망이다.특히 현역 국회의원의 불출마로 무주공산 상태인 데다 여권 유력주자의 무소속 출마로 여권분열 양상까지 겹치면서 일찌감치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원주 갑선거구는 혼전 끝에 새판으로 짜여졌다.당초 민주당 권성중,통합당 김기선 국회의원의 리턴매치가 점쳐졌다.그러나 민주당은 이광재 후보,통합당은 박정하 후보를 공천했다.권성중 후보는 무소속 출마했으며,김기선 의원은 불출마 선언했다.

민주당 이광재 후보는 청와대 국정상황실장,국회의원,도지사 등 중책을 두루 역임한 이력에 강원도선거대책위원장까지 맡으면서 도내 민주당 얼굴로 각인된 상태다.때문에 첫 원주지역 출마지만 인지도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있다는 평가다.이 후보는 “클라스(class·등급)가 다른 원주 발전을 이뤄내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통합당 박정하 후보는 청와대 대변인,춘추관장,제주도 부지사를 역임하고 방송에 패널로 출연했다.중앙무대 경험과 참신성 면에서 이 후보 맞수로 평가된다.박 후보는 바닥민심을 파고드는 저인망식 세 확산과 공약에 주력하고 있다.박 후보는 “원주의 외형적 성장에 비해 고통받는 서민을 위해 끝없이 뛰겠다”고 밝혔다.

권성중 후보는 이광재 후보 출마에 반발,민주당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했다.이후 무소속 연대를 통해 완주를 선언했다.최근 지지자들이 일부 시도의원의 이 후보 출마 건의문을 놓고 위법이라며 검찰에 고발,이 후보와 대립하고 있다.권 후보는 “무소속 혁명으로 민주화 성지 원주의 정신을 살리겠다”고 주장했다.

지역구 변화도 관전 포인트다.원주 갑은 전통적 보수 텃밭이다.하지만 선거구인 지정면이 기업도시 조성으로 인구가 최근 2년새 2만명이상 급증했다.젊은층이 상당수 유입,표면상 보수진영을 위협하는 모양새다.하지만 기업도시 기반시설 부족 등에 대한 불만도 팽배,누구도 자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정태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