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개발 족쇄 풀렸다″ 주민 환영

2001년 07월 01일 일요일


춘천권 그린벨트 294.4㎢(홍천 2.6㎢)에 대해 29일 중앙도시계획위원회가 전면 해제를 결정함으로써 말많던 그린벨트가 춘천에서는 완전히 사라지게 됐다.

그린밸트내 거주민이나 토지 소유자들은 당연히 환영일색이지만 시민 환경단체는 그동안 춘천의 청정 도시환경 유지에 한몫을 했던 녹지대가 급속히 사라질 것을 우려했다.

金千珠 춘천권그린벨트철폐위원장(70)은 “그동안 그린벨트로 개발제약을 받았던 그린지역의 사유재산권 보호를 위해선 보전용지내 녹지지역보다는 자연녹지 확대가 절대 필요하다”며 “춘천권은 산림면적이 전체면적의 70%에 달해 녹지공간 확보차원의 그린벨트는 사실상 의미가 없어 전면해제는 당연한 조치”라고 밝혔다.

주민 柳根八씨(54·신북읍발산리)는 “28년동안 자기 땅에 주택신축은 물론 건물을 고치는데도 제약이 많았던 고충을 겪어보지 않고서는 그린벨트 해제기분을 이해하기 힘들 것”이라며 “늘 발목에 매달고 다녔던 족쇄가 풀린 것 같다”고 기뻐했다.

그러나 춘천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들은 “그린벨트 해제로 도시의 난개발은 물론 녹지공간이 급격하게 감소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보전녹지나 생산녹지 등 녹지대로 지정되는 곳만이라도 훼손되지 않도록 감시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해제를 추진해왔던 춘천시 朴一吉 건설교통국장은 “대단히 민감하고도 어려운 그린벨트 문제가 원만히 해결돼 보람을 느낀다”며 “시가 마련한 도시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친환경적인 생태도시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春川/柳 烈 yooyeol@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