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실업고 특수목적高로 변경을″

2001년 01월 14일 일요일


존폐위기를 맞고 있는 실업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모든 실업고를 특수목적고로 지정, 수업료를 면제하는 등 대폭적인 지원이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 도교육청에 의해 제기됐다.

도교육청은 12일 대전시교육청에서 열린 ‘전국 시·도 실업교육 관계관 정책 토론회’에서 농·공·상업은 국가 기간산업으로 국가에서 정책적으로 육성해야하는 중요한 산업인 만큼 모든 실업고를 특수목적고로 지정해 줄 것을 제안했다.

특수목적고로 지정될 경우 수업료 면제는 물론 각종 시설투자비와 연구비, 운영비 등이 전액 국고에서 지원돼 실고생들의 학업의욕이 높아지고 교육환경도 개선될 수 있다는 것.

또 실업교육이 정상화되면 양질의 학생이 배출돼 취업률이나 진학률이 높아지고 전통적인 인문계 선호현상도 낮아져 실업교육이 정상화 궤도에 오를 것이라는 분석이다.

도교육청은 이와함께 학생들의 실험 실습기회를 충분히 제공하기 위해서는 학급정원을 학급당 30명 이하로 대폭 감축해야 하고 실업계 교사들에 대한 승진가산점을 부과하는 등 교원 사기진직 방안도 제안했다.

또 대학수능시험에서 예·체능계와 같이 실업계열을 신설해 줄 것과 영농학생 전진대회, 기능경기대회 등에서 입상하거나 관련학과 국가기술자격증을 취득한 학생들에게 대입진학 기회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침체에 빠져있는 실업계 고교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실업계고교를 모두 특성화고교로 지정하는 등 대폭적인 지원만이 실업계 교육을 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金基燮 kees26@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