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화재, 현대차에 완승

2001년 02월 23일 금요일


삼성화재가 현대자동차와의 `예비 결승전'에서 완승을 거뒀다.

삼성화재는 21일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벌어진 2001 배구슈퍼리그 3차대회 남자부 마지막 경기에서 끈끈한 조직력과 막판 집중력을 앞세워 현대자동차를 3-0으로완파했다.

5연패에 도전하는 삼성화재는 이로써 4강 풀리그에서 전승을 올려 현대자동차(2승1패)를 제치고 1위로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했다.

삼성화재는 라이벌 현대자동차를 맞아 이번 슈퍼리그에서만 3게임 연속 3-0 완승을 기록하는 등 지난해 챔피언전 이후 파죽의 4연승을 올려 슈퍼리그 5연패를 향한 강한 자신감을 갖게 됐다.

삼성화재는 이날 신진식(14점)과 김세진(17점) 좌,우 쌍포가 버틴 공격력은 물론 수비 리시브와 토스 등 조직력에서도 현대자동차에 비해 분명 한 수위임을 입증했다.

무엇보다 세터의 능력이 승부의 명암을 갈랐다.

삼성화재는 세터 최태웅과 방지섭이 현대차의 한뼘 높은 블로커를 따돌리는 속공과 시간차 등 재치있는 토스워크로 초반 경기 주도권을 쥐는 데 성공했다.

무릎 부상에서 완쾌된 듯한 김세진은 노련한 오픈공격과 백어택 등 어려운 순간타점높은 득점타를 터트려 건재를 과시했다.

반면 현대차는 좌,우의 이인구(10점)와 후인정(15점)에게 주로 공을 올리는 세터 진창욱의 단조로운 공격패턴이 상대 블로커들에게 간파당해 번번이 막판 고비를넘는 데 실패했다.

이인구와 후인정의 공격이 각각 6개, 4개나 차단당하는 등 블로킹으로만 삼성의두배인 15점을 잃어 장대군단의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

현대차는 1세트 20-21까지 따라붙었다가 후인정의 백어택이 단신의 석진욱(8점.

4블로킹)에게 잇따라 가로막혀 맥없이 주저앉았고 2세트 24-24 듀스에서도 후인정의강타가 석진욱의 두 손에 걸려 역전패했다.

여자부 경기에서는 지난해 우승팀 현대건설이 LG정유와의 챔피언전에 대비해 주전을 쉬게하는 여유 속에 한유미(18점)의 활약으로 담배인삼공사를 3-0으로 눌렀다.

현대건설은 LG정유와 똑같이 8승3패를 기록했으나 세트득실에서 앞서 1위로 결승에 올랐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