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년생 SK ′4강 회오리′

2001년 04월 22일 일요일


시즌 개막을 앞두고 최약체로 지목됐던 프로야구SK 와이번스가 `도깨비' 팀으로 둔갑했다.

창단 2년째를 맞은 막내 구단 SK는 대부분 전문가들의 예상을 뒤엎고 13경기를치른 19일까지 7승6패를 기록하며 단독 4위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것.

SK는 지난 겨울 든든한 모기업의 지원속에 활발한 선수 스카우트 및 트레이드를벌여 전력강화를 꾀했지만 객관적인 전력상 하위권을 벗어나기 쉽지 않다는 평가를받았다.

실제 SK는 팀 방어율 4.74로 8개구단 중 7위, 팀 타율은 0.255로 전체 6위에 처졌지만 막내구단 답지않게 찬스에 강한 집중력을 앞세워 기존 구단들을 울리고 있다.

승리를 보장하는 확실한 에이스도, 공격을 주도하는 특급 타자도 없는 SK지만찬스에선 몸사리지 않는 팀 배팅으로 득점을 극대화하고 승기를 잡은 경기에선 `마운드의 벌떼 작전'으로 승리를 이끌고 있다.

승수를 착실히 쌓아가면서 선수들도 부쩍 자신감을 찾았다.

최근 1번타자로 기용된 2년생 채종범은 39타수 18안타, 0.462의 고타율로 타격1위를 질주하며 공격의 첨병으로 나섰고 이적생 강혁은 12타점을 올리며 해결사로나섰다.

시범경기동안 미심쩍은 기량으로 퇴출설까지 나돌았던 용병 에레라는 시즌 5호홈런으로 부문 공동 1위를 나서는 등 팀 타선의 응집력이 지난 해와는 몰라보게 강화됐다.

지난 해 신인왕 이승호 혼자 지켰던 팀 마운드도 덩달아 튼튼해졌다.

오랜기간 부상 후유증에 시달렸던 김원형이 18일 해태전을 계기로 제 컨디션을찾았고 19일 경기에서 2승째를 신고한 고졸 신인 김희걸은 일찌감치 본 궤도에 올랐다.

조웅천과 조규제가 지키는 더블 마무리도 연일 승전고를 울리고 있다.

2년생 SK의 초반 돌풍이 후반기까지 이어질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1대 국회의원선거(2020-04-02~2020-04-14)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