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해안 산불 1년 - 예방] 전문진화대 발족ㆍ신고자 포상

2001년 04월 05일 목요일


1년만에 다시 찾아온 봄은 산불 악령도 함께 몰고왔다.

봄철 건조주의보가 발효되기가 무섭게 지난 20일 강릉시 옥계면과 삼척시 도계읍에서 잇따라 산불이 발생하더니, 그뒤에도 소규모 산불이 꼬리를 물고 있다.

건조주의보는 어느새 건조 경보로 강화돼 영동전역의 산불 비상을 심화시키고 있다.

이때문에 새 봄을 느낄사이도 없이 24시간 산불 경계에 들어간 고성∼삼척 사이 동해안 전역에서는 현재 매일 수천명의 공무원과 주민 사회단체 회원들이 취약지에서 밤샘 감시활동을 벌이는 곤욕을 치르고 있다.

가정사나 일상의 업무가 오히려 뒷전으로 밀린 절박한 상황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산불피해시 진화와 복구에 들어가는 비용을 생각하면 아무것도 아니겠지만 영동 각 시·군의 예산 부담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지난해 동병상련(同病相憐)의 피해를 당했던 강릉 동해 삼척시는 올해 모두 4억여원을 공동 투입, 민간 헬기 1대를 산불 예방 및 진화용으로 임차했다.

또 金진선지사는 지난 20일 사상 처음으로 동해안 시장 군수와 경찰서장, 소방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합동 산불대책 회의에서 “방화든 실화든 처벌에 인정을 두지말고, 검거 신고자에게는 특별 포상책을 실시하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따라 포상금도 격상돼 강릉시는 최근 지난해까지 500만원이던 방화범 검거 신고시 포상금을 1천만원으로 격상시킨다고 발표했다.

양양군에서는 산불신문까지 발행했으며, 속초시는 ‘1社 1山 지키기 운동’을, 고성군은 민·관·군 합동 산불에방 실천 대회까지 열었다.

동부지방산림관리청이 올해 처음 90명의 산불 유급 전문진화대를 발족시킨 것을 비롯 각 시·군이 앞다퉈 일당을 주면서 유급 감시원을 고용하고 있다.

경포도립공원이나 열차 스파크에 의한 산불 발생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취약지에는 소방차를 동원, 매일 물 뿌리기까지 실시되고 있는 전쟁상황인 것이다.

江陵/崔東烈dychoi@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