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결 환경 기대” VS “위생 악화 부작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공중화장실 휴지통 폐기
올해부터 법률 시행령 개정
“악취·해충 줄어 개선” 긍정
“변기 막혀 더 지저분” 우려

한귀섭 webmaster@kado.net 2018년 01월 06일 토요일
새해부터 도입한 공중화장실 휴지통 없애기 정책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에 따라 지난 1일부터 전국의 공중화장실 변기에 휴지통을 놓으면 안된다.여성 화장실에는 휴지통 대신 위생용품을 버릴 수 있는 수거함이 비치된다.정부는 이를 통해 미관이 개선되고 악취와 해충도 줄어 청결해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춘천시 관계자는 “예산이 집행되면 이달말쯤 여성용 위생용품수거함을 설치하고 휴지통을 없앨 계획”이라며 “현장에서는 변기 막힘 등을 우려하고 있지만 시민들의 개선 의지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이에대해 이동욱(32·원주)씨는 “최근 강릉휴게소 등 고속도로 화장실들이 휴지통이 없는 트렌드로 변하고 있는데 불쾌함이 많이 줄어 좋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강원도에 많은 외국인들이 방문하게 될텐데 휴지통을 없애야 깨끗한 이미지를 줄 수 있을 것같다”고 말했다.

반면 일부에서는 휴지통이 없으면 더 지저분해지고 변기도 자주 막혀 위생환경이 악화된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지난 2014년부터 ‘휴지통 없는 화장실’을 운영한 서울 지하철의 경우 시행 초기에는 화장실이 더 지저분해지고 변기 막힘도 잦았다.이수지(28·여·춘천)씨 “아직도 ‘변기통 안에 휴지를 버리지 마세요’라는 안내문구가 붙어 있는 곳이 많아 휴지를 버리면 막힐 것 같다”며 “오랫동안 휴지통 있는 화장실을 이용했는데 갑자기 바뀌면 적응이 안돼 더 지저분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춘천의 한 공중화장실 관리원은 “휴지통이 있어도 변기가 자주 막혀서 애를 먹는데 휴지통을 없애면 더 심해진다”며 “변기 막히는 것보단 차라리 휴지통 비우는 게 훨씬 낫다”고 말했다. 한귀섭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