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로 인프라 공급 강원경제 영향력 적어”

국토연구원,도 전역 낙후지역 분류
건설협 도회장 “도로 인프라 확충
도내 경제발전·인구유입 필수조건”

임진석 2018년 09월 27일 목요일 6 면
국책연구기관이 강원도 경제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 ‘도로 인프라 공급’보다 ‘인구유입책 선행’이 우선돼야 한다는 연구결과를 내놔 열악한 강원도 도로교통 인프라 구축에 부정적 영향이 우려된다.

국토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국토정책브리프 ‘지역 특성을 고려한 도로 인프라 공급방안’에 따르면 지역별 도로 인프라 공급수준을 측정한 결과 강원도의 경우 18개 시·군 전역이 낙후지역으로 분류됐다.낙후지역의 경우 새로운 경제활동을 유발할 수 있는 조건들이 거의 갖춰져있지 않아 신규 기업 진입,기존 기업 확장 등 외부경제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지역을 말한다.국토연구원은 이에 따라 수도권처럼 인구,상업활동,사회간접자본밀도가 높아 도로혼잡양상을 보이는 지역은 도로 인프라 제공이 경제발전에 효과를 보이지만 강원도의 경우 도로서비스 수준 향상을 위한 투자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은 미미하다고 분석했다.

국토연구원은 “강원도와 같은 지방중소도시의 경우 지역내총생산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직접적인 요소는 인구의 규모이다”며 “고령화와 저출산으로 인한 인구감소가 우려되는 강원도의 경우 인구 유입이 선행돼야 지역내 총생산 증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역 관련 기업들은 도로 인프라와 인구 유입은 분리해 추진할 개념이 아니라는 지적이다.오인철 대한건설협회 강원도회장은 “국토연구원에서 발표한 도로 인프라 공급방안은 강원도와 수도권을 상대 비교한 결과로,강원도 지형과 인구 특성상 현실성이 떨어진다”며 “강원도는 도로인프라가 절대 부족해 기업유치 등 경제효과 창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도로인프라 확충은 강원도 경제발전과 인구 유입의 필수요건이다”고 말했다. 임진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