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리안 듀오 안병훈·김시우 골프 월드컵 첫날 공동 선두

한귀섭 2018년 11월 23일 금요일
안병훈과 속초출신 김시우가 제59회 골프 월드컵(총상금 700만 달러) 첫날 공동 선두에 올랐다.안병훈과 김시우가 팀을 이룬 우리나라는 22일 호주 멜버른 메트로폴리탄 골프클럽(파72·7170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10언더파 62타를 쳤다.

두 명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팀의 점수로 삼는 베스트볼 방식으로 열린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이글 1개와 버디 9개,보기 1개를 기록했다.티럴 해턴과 이언 폴터가 팀을 이룬 잉글랜드,마크 리슈먼과 캐머런 스미스가 한 조로 출전한 홈 코스의 호주가 한국과 함께 공동 1위로 첫날 경기를 마쳤다.이 대회에는 28개국에서 선수 2명씩 팀을 이뤄 출전했으며 1,3라운드는 베스트볼 방식,2,4라운드는 두 명이 공 하나를 번갈아 치는 포섬 방식으로 경기를 치른다.

말레이시아와 벨기에, 덴마크가 나란히 9언더파 63타,공동 4위로 치열한 선두 경쟁을 예고했다.한국의 이 대회 역대 최고 성적은 2002년 일본 대회에 최경주(48)와 허석호(45)가 출전해 기록한 공동 3위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