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차 혁신안 학내분열 심화, 최종안 ‘주목’

정원감축 대비 핵심대책 빠져
총학생회 부재 의견수렴 제한
혁신위 “역량강화안 보강할 것”

남미영 2018년 11월 26일 월요일
기획취재 연세대 원주캠퍼스 혁신 어떻게 되나

지난 9월 정부 대학역량진단평가에서 역량강화대학으로 지정된 연세대 원주캠퍼스가 혁신안 수립과정에서 학생들과 마찰을 빚고 있다.원주캠퍼스 혁신위원회(이하 혁신위)는 최근 1차 혁신안을 내놓았지만 오히려 학내 갈등만 분열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혁신안 수립을 둘러싼 학내 갈등 상황을 짚어본다.

◇갈등과 소통부재

연세대 원주캠퍼스는 지난 8월 총장 직속 원주혁신위원회(이하 혁신위)를 구성,사태수습에 나섰다.세 차례 토론 끝에 학사구조와 교원 업적평가,행정체계 개선 방안 등이 담긴 캠퍼스 역량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학사구조는 유연전공제와 집중전공제로 나누고 여기에 전공 생애주기 개념 및 혁신적 수업법 연차별 도입,입학단위 광역화 등을 담았다.

하지만 일부 학내 구성원들은 “오는 2020년까지 학생 10%정원을 감축해야 하기 때문에 막대한 재정 손실이 예상되고 있지만 재원 조달방안 등 핵심대책은 빠져 졸속 혁신안”이라고 비판했다.연세대 원주캠퍼스 총학생회는 2년 연속 꾸려지지 못하고 있다.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가동 중이지만 학생들의 의견수렴에는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정의당 도당 학생위는 최근 혁신위의 의사결정에 학생,직원 등 학교 구성원이 빠졌다며 혁신위의 ‘일방적 의사결정 구조’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또한 학생자주화추진위원회측은 “혁신위가 올바른 캠퍼스 특성화 전략을 마련하고 재단에서도 캠퍼스 투자와 학생복지 혜택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전망과 과제

혁신안 논란에 혁신위는 학생의 선택권 확대,산업수요에 부합하는 고급인력 배출,경쟁 활성화를 통한 대학교육의 질적 향상 등을 근거로 입학 광역화 추진할 계획이다.혁신위는 현재 도출된 1차 혁신안에 대한 구성원 여론조사 이후 연내 최종 혁신안을 도출하겠다는 계획이다.

혁신위 관계자는 “연세대 원주캠퍼스는 수요자 위주의 교육을 펼쳐 캠퍼스 역량 강화에 나서고 전문 컨설팅 팀과의 논의를 통해 입학정원 감축에 따른 재정 손실규모 및 조발 방안 등도 보강 할 예정”이라고 말다. 남미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