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취수원 다변화 논리 30년간 지역발전 저해”

횡성읍 1549㎢ 규모 지정
환경부, 취수원 유지 필요
횡성군, 부처 방문 협력 요청
각종 규제로 개발 자율성 훼손

정태욱 2018년 12월 10일 월요일
기획취재 횡성주민,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목소리 왜 높이나

최근 횡성주민들의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촉구 강도가 어느 때보다 높다.횡성군과 주민들이 환경부와 강원도,원주시를 잇따라 방문하며 보호구역 해제 목소리를 높이는 이유를 살펴본다.



■ 횡성지역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지난 1987년 원주 장양리 취수장으로 인해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은 횡성군 횡성읍 모평리,반곡리,묵계리,곡교리 등 4개 지역으로 총 면적이 1549㎢에 달한다.각종 규제와 함께 건축 허가시 원주시의 협의를 거쳐야 할 정도로 개발 자율성이 없어 30년 넘게 침체를 면치 못하고 있다.

■ 환경부

원주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는 바로 기존 지방상수도 대신 광역상수도로의 전환을 의미한다.그러나 환경부는 최근 심각한 가뭄으로 추가 취수원 확보가 어려운 데다 광역댐을 통한 물 관리 일원화가 아닌 취수원 다변화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지방상수도 공급원인 장양리 취수장 폐쇄에 부정적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 원주시

광역상수도 전환시 향후 충분한 물 공급에 대한 보장이 없어 지방상수도 유지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하지만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필요성에 공감,오는 2035년 인구 증가에 따른 물 부족이 없도록 환경부가 원주지역 광역상수도 공급 다변화를 전국 수도정비 기본계획에 반영시켜 주면 지방상수도를 폐쇄할 수 있다는 입장도 제시하고 있다.그러나 이 역시 환경부 입장과 배치돼 쉽지 않은 상황이다.때문에 시는 지방상수도를 유지하는 내용의 시 수도정비기본계획을 수립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횡성군

시 수도정비기본계획은 조만간 도를 거쳐 환경부에 상정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제출기한이 사실상 올 연말이기 때문이다.지역사회는 해당 내용의 기본계획이 상정되면,보호구역 해제 논의가 원점으로 돌아가고 재논의를 위해서는 다음 수도정비기본계획 수립 시까지 수년을 기다려야 할 우려가 높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지역사회에서는 도와 시,k-water에 지난 2015년 체결한 보호구역 해제 4자 합의를 준수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또 최근 염동열 국회의원이 나서 환경부와 함께 논의 중인 보호구역 해제 대안에 기대를 걸고 있다.이를 위해 이번 주 도를 방문해 시 수도정비 기본계획에 보호구역 해제 후 광역상수도 전환을 포함시켜 환경부에 상정토록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다.원주시도 방문,지역상생발전을 위해 보호구역 해제에 적극 나서 줄 것을 호소할 계획이다. 정태욱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