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스피 외인 매수에 2,170대 진입…석달 반 만에 최고치

반도체株 강세 지속…코스닥은 710선 회복

연합뉴스 2019년 01월 25일 금요일
코스피가 25일 외국인 투자자의 대량 매수와 반도체주 강세에 힘입어 2,17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2.70포인트(1.52%) 오른 2,177.73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10월10일(2,228.61) 이후 석달 보름 만의 최고치다.

지수는 전장보다 2.89포인트(0.13%) 오른 2,147.92로 출발해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8천139억원어치를 쓸어 담았고 기관도 945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외국인의 순매수 금액은 지난해 9월21일(8천246억원) 이후 약 4개월만의 최대다.

개인은 8천828억원을 순매도했다.

간밤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불안감으로 주요 지수가 혼조세를 보였으나 텍사스인스트루먼트와 램리서치 등 반도체 기업들은 강세를 보였다.

이 영향으로 삼성전자[005930](3.95%)와 SK하이닉스[000660](5.82%)를 비롯한 반도체 관련 종목들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증시가 외국인 매수세 유입으로 강세를 보였다”며 “특히 반도체와 정보기술(IT) 업종 대형주들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다른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0.37%), LG화학[051910](1.63%), 셀트리온[068270](0.24%), POSCO[005490](1.32%), NAVER[035420](0.39%), 한국전력(0.76%) 등이 올랐고 현대차[005380](-1.15%), SK텔레콤[017670](-0.74%), 현대모비스[012330](-2.80%) 등은 내렸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4.29%), 의료정밀(2.25%) 제조(2.24%), 화학(1.96%), 섬유·의복(1.25%), 철강·금속(1.10%) 등이 강세였고 운수차고(-2.10%), 운송장비(-0.95%), 통신(-0.58%) 등은 약세였다.

오른 종목은 519개에 달했고 내린 종목은 288개였다. 88개 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 모두 매수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5천298억원의 순매수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약 4억296만주, 거래대금은 6조9천268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도 6.97포인트(0.99%) 오른 711.38로 종료했다.

작년 10월23일(719.00) 이후 약 석달 만에 가장 높은 종가다.

지수는 1.25포인트(0.18%) 오른 705.66으로 개장해 상승 흐름을 이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707억원, 485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은 1천251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2.15%), 신라젠[215600](0.71%), CJ ENM[035760](0.38%), 포스코켐텍[003670](6.68%), 메디톡스[086900](1.15%), 펄어비스[263750](4.54%) 등이 상승했고 바이로메드[084990](-0.53%), 아난티[025980](-3.85%)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 시장의 거래량은 약 6억2천264만주, 거래대금은 3조7천581억원이었다.

코넥스 시장에서는 112개 종목이 거래됐고 거래량은 약 30만주, 거래대금은 27억원가량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달러당 7.3원 내린 1,121.3원에 마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