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폐소녀와 변호사 ‘마음의 문’ 열다

새영화 증인
정우성·김향기 주연 맡아

한승미 2019년 02월 09일 토요일
▲ 영화 ‘증인’ 중 한 장면
▲ 영화 ‘증인’ 중 한 장면
위로와 소통의 과정을 그린 영화 ‘증인’이 오는 13일 개봉해 관객의 마음을 녹인다.대형 로펌 변호사인 순호(정우성)는 민변 시절의 신념은 접고 현실을 위해 사는 속물이 되기로 결심한다.

그런 순호에게 어느날 파트너 변호사로 승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찾아온다.출세가 걸린 살인사건 용의자의 변호를 맡은 순호는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에게 접근한다.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지우의 목격담이 필요하지만 낯선 사람을 경계하는 지우와 인사조차 나누기 어렵다.순호는 지우를 증인으로 세우기 위해 그녀의 마음의 문을 열기 위해 다가간다.영화 ‘완득이’ ‘우아한 거짓말’ 등의 영화에서 소외된 이들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낸 이한 감독의 신작으로 정우성의 연기 변신과 김향기의 열연이 눈길을 끈다.12세 관람가. 한승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