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택대출 고정금리·분할상환 목표비율 올린다

상호금융권, 목표비율 25%→30%
은행, 전세금 제외 목표치 설정 검토

연합뉴스 2019년 03월 12일 화요일
금융당국이 올해도 주택담보대출에서 고정금리 상품과 분할상환 목표 비율을 상향 조정할 방침이다.

10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올해 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의 고정금리 및 분할상환 목표비율을 새로 정하고 있다.금융당국은 지난해 행정지도를 통해 주택담보대출 잔액에서 고정금리 상품이 차지하는 비율을 은행은 45%에서 47.5%로,보험사는 30%에서 40%로 올리도록 지시했다.또 비거치식 분할상환 비율은 은행과 보험 모두 55%로 정했으며 상호금융은 25%로 정한 바 있다.

이 방침은 지난해 4월 행정지도 형식으로 각 금융 업권에 하달됐으며 오는 4월 존속기한이 만료된다.금융당국은 이 행정지도의 존속기한을 연장하면서 목표비율도 상향할 계획이다.이미 상호금융권은 분할상환 목표비율을 25%에서 30%로 올리고, 행정지도 예고에 들어간 상태다.다만 은행은 주택담보대출에서 전세자금 대출을 제외한 순수 주택담보대출만을 기준으로 새로운 목표치를 설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에는 주택 소유자가 본인의 집을 담보로 대출을 받는 순수 주택담보대출 외에도 전세 세입자가 보증금을 내기 위해 받는 전세자금대출도 포함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