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제 방태산 풍력발전단지 추진, 주민 반발

기린·상남 대책위, 반대토론회
“조성과정 생태·환경 훼손 우려”
군·의회 등 주민서명부 전달

최원명 wonmc@kado.net 2019년 03월 13일 수요일
▲ 12일 인제군의회 위원회실에서 열린 방태산풍력발전 건설반대 토론회에서 대책위 관계자들이 군과 의회에 주민 반대서명부를 전달하고 있다.
▲ 12일 인제군의회 위원회실에서 열린 방태산풍력발전 건설반대 토론회에서 대책위 관계자들이 군과 의회에 주민 반대서명부를 전달하고 있다.

인제 방태산 일대에 풍력발전단지 건립이 추진되자 인근 지역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기린·상남면 주민들로 구성된 방태산풍력발전 건설반대 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김창수·김진회,이하 대책위)는 12일 군의회에서 최상기 군수,김상만 군의장과 군의원,사회단체장,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건설반대 토론회를 열고 방태산풍력발전단지 결사반대 의지를 표명했다.

군과 대책위에 따르면 A 민간사업체는 상남면 미산리와 기린면 방동리 등 방태산 일대에 사업비 2500억원을 들여 오는 2022년까지 4.0㎿급 풍력발전기 24기와 3.9㎿급 1기 등 발전단지 용량 99.9㎿의 국내 최대 규모 풍력발전단지를 건설할 계획이다.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해서는 전기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대책위는 이날 전국의 풍력발전단지 피해사례를 조모조목 설명하며 건설반대 당위성을 내세웠다.방태산은 곰배령,자작나무 숲과의 연계로 연간 수백만명이 찾는 관광 명소이자 백두대관 보호 핵심지역으로 산림유전자보호구역 지정 등 대부분이 생태자연도 1등급으로 보전되고 있는 곳으로 풍령단지 조성 과정에서 상당부분 산림·생태·환경 훼손이 불가피하다는 것이 대책위의 주장이다.

특히 극심한 소음과 저주파 등 주민 피해로 보금자리를 떠나면서 결국 지역 소멸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이 자리에서 군과 의회에 주민 반대서명부를 전달했으며 이후 기린·상남지역 만이 아닌 인제군대책위로 전환,풍력발전단지 건설이 무산될 때까지 투쟁해 나가기로 했다.

이강희 대책위 대변인은 “후대에 부끄럽지 않도록 행정,의회,주민이 삼위일체가 돼 ‘방태산 지키기’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과 의회는 별도 논의를 거쳐 입장을 정리,대책위에 전달키로 했다.

최원명 wonmc@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