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늘 총선 D-1년]벌써부터 자천타천 40여명 물망 ‘역대 최고 빅매치’ 전망

선거제 개혁안 혼란 속 물밑 작업

김여진 beatle@kado.net 2019년 04월 15일 월요일
문재인 정부 후반부 국회권력 지도와 강원 정치판도를 가를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15일로 1년 앞으로 다가왔다.14일 도내 각 정당에 따르면 출범 3년을 맞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의 총선을 1년 앞두고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국회의원 정수와 선거구 획정안 등 선거제 개혁안의 기본 틀조차 마련되지 않은 채 혼란이 이어지고 있지만 지역 내 물밑 움직임은 일찌감치 시작됐다.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지역구 225석·비례 75석) 도입을 핵심으로 한 선거제 개혁안을 마련,패스트트랙 처리 계획을 밝혔으나 답보상태다.해당 개혁안을 적용할 경우 지역구 1석 감소가 불가피한 강원도로서는 정치력 약화에 따른 우려 속에 해당 개혁안의 처리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

도 정치권은 최근 강원도 선거 결과와 정치 지형상 내년 선거가 역대 강원도 총선 중 가장 치열한 빅매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도내 8개 선거구에는 40∼50명의 입지자들이 자천타천 거론되고 있다.여야 각 도당은 중앙당의 공천개혁 방향 등을 지켜보며 인재영입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