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규 임대주택 사업자 급감

3월 111명, 전월동월비 267명 감소
국토부 “과잉공급 조절 대책 효과”

권소담 kwonsd@kado.net 2019년 04월 15일 월요일
도내에서 신규 등록한 임대주택과 임대주택사업자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강원지역에서 신규로 등록된 임대주택사업자는 111명으로 전년동월(378명) 대비 267명(70.63%)이 적다.임대주택 역시 238세대로 전년동월(912세대) 대비 674세대(73.90%) 감소했다.

전월 178명,269세대와 비교해도 각각 67명(37.64%),31세대(11.52%) 줄었다.부동산 경기 침체로 거래 절벽이 지속되며 주택임대사업에 대한 투자 수요가 위축됐기 때문이다.국토부 관계자는 “올해 1월 임대주택 관리강화방안이 발표되는 등 과잉공급을 조절하기 위한 정부 대책의 효과가 나타난 결과”라고 밝혔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가계부채를 안정화하기 위해 개인사업자대출의 40%를 차지하는 부동산임대업 대출 관리를 강화할 것이라고 지난 10일 발표했다.지난해 개인사업자대출 증가율이 12.5%를 기록하는 등 증가세가 이어지자 은행이 임대주택사업자의 대출에 대해 총량제를 실시하기로 했다. 권소담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