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거제 개혁 깜깜, 당내 공천룰 논의 속도

각당 현역 물갈이 여부 관건
안갯속 구도 물밑싸움 치열

김여진 beatle@kado.net 2019년 04월 15일 월요일
내년 총선 선거구도는 그야말로 짙은 안갯속이다.선거제 개혁안이 여야 4당 합의로 나와 있으나 이를 전담하는 국회 정치개혁특위에서 조차 논의가 전혀 진척되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지역구 의석수 감소를 우려해 여야 모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온다.정개특위 활동시한인 오는 6월 30일까지 합의하지 못할 경우 이번 개혁안이 흐지부지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많다.

선거제와 달리 여야 각 당의 공천 룰 논의는 속도를 내고 있다.최근 총선마다 상향식 공천방식이 집중 논의돼 온 것과 달리 중앙당 차원의 전략공천 범위가 커질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지역 입지자들의 긴장감이 높아지는 분위기다.민주당은 공천제도기획단 차원에서 도덕성 검증 강화 등 기준마련에 나섰다.지난 달 총선 전 마지막 당무감사도 마쳤다.오는 8월말까지 입당하는 당원들을 대상으로 경선투표권을 주기로 하면서 지역별 당원유치 경쟁도 본격화 됐다.일부 지역에서는 당무감사 결과에 대한 확인되지 않는 낭설까지 흘러나오며 과열양상을 보이고 있다.

자유한국당도 황교안 대표 체제에서 개혁 공천 의지를 밝히면서 신정치개혁특위 산하 공천혁신소위원회를 구성,활동에 들어갔다.전국 당협위원장의 일괄 사퇴를 받은 후 당무감사를 실시하는 방안도 나오고 있다.지난해 김병준 비대위에서 한차례 진행됐던 방식이어서 또다른 수위의 물갈이가 진행될지 관심이다.

이 가운데 여야 정치권과 입지자들의 물밑 움직임도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황영철 의원을 제외한 도출신 지역구 의원 7명과 비례대표인 심기준(원주갑) 의원 등 현역 국회의원 8명의 재도전이 확실시 되는 가운데 각 당이 현역 의원 물갈이 비율을 어떻게 정할지도 관건이다.

도내 한 정당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선거제도 논의의 흐름과 인물간 대결 2가지 측면을 놓고 투트랙으로 전략을 짜야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