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500명 오대산서 ‘봄빛 충만한 시간’ 만끽

본사주최 오대산 걷기 명상축제 성황

김호석 kimhs86@kado.net 2019년 05월 07일 화요일
▲ 제16회 오대산 걷기·명상축제가 지난 5일 평창 오대산 월정사에서 관광객과 주민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참가자들이 전나무 숲길을 걸으며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했다.  서영
▲ 제16회 오대산 걷기·명상축제가 지난 5일 평창 오대산 월정사에서 관광객과 주민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참가자들이 전나무 숲길을 걸으며 자연의 아름다움을 만끽했다. 서영

제16회 오대산 걷기 명상축제가 어린이날인 지난 5일 평창 오대산 월정사 일원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대한불교조계종 제4교구 본사 월정사와 강원도민일보,법보신문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날 축제는 정념 월정사 주지스님과 김중석 강원도민일보 사장,심정섭 법보신문 공익법인 일일시호일 대표,장문혁 평창군의회 의장,박진우 오대산국립공원 소장,심현정 평창군의원,주민,관광객 등 15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참가자들은 이날 오대산 자연명상마을에서 출발해 오대산의 전나무 숲길,선재길 등 숲길 10여㎞를 걸으며 자연의 아름다움과 신비로움을 만끽했다.또 구간별로 자연명상마을 바람의 빛깔길에서 전나무숲길까지는 ‘걷기 명상’이,전나무숲길에서는 ‘놀이 큰 마당’ 프로그램이,회사거리에서는 힐링콘서트가 각각 열려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한마당이 펼쳐졌다.퇴우 정념 월정사 주지스님은 “오대산 천년숲길은 일상의 복잡함을 잠시 접어두고 꽃보다 아름다운 초록에 눈을 씻고,맑은 물소리를 귀에 담으며 봄빛이 충만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라고 말했다.김중석 강원도민일보 사장은 “대자연의 품속에서 천혜의 비경을 즐기고 마음의 눈으로 명상을 하며 로버트 프로스트의 ‘가지 않은 길’이란 시처럼 삶의 변화를 이끌어보길 바란다”고 했다. 김호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