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MLB 슈퍼루키 게레로 주니어, 드디어 터졌다…구단 최연소 홈런

연합뉴스 webmaster@kado.net 2019년 05월 15일 수요일
▲ 토론토 블루제이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 토론토 블루제이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메이저리그 슈퍼유망주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드디어 마수걸이 홈런을 터뜨렸다.

게레로 주니어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원정경기에 2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1회 초 첫 타석에서 중월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렸다.상대 선발 닉 빈센트의 바깥쪽 직구를 걷어 올려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큼지막한 홈런을 만들었다.게레로 주니어는 만 20세 59일의 나이로 홈런을 쳐 토론토 구단 역사상 최연소 홈런 기록 선수가 됐다.이전 기록은 1979년 6월 대니 에인지가 기록한 20세 77일이었다.게레로 주니어는 지난해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블라디미르 게레로 시니어의 아들로 마이너리그 288경기에서 타율 0.331,홈런 44개,타점 209개를 기록하는 등 엄청난 기록을 세우고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다.그는 이날 경기 전까지 13경기에서 47타수 9안타 타율 0.191,1타점으로 다소 부진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