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산불로 문닫은 폐차장에 전력량계 설치 논란

임시로 형광등 2개 전기 이용
한전, 사업주 동의없이 설치
업주 “전기도둑 인식 분통”
한전 “전기요금 부과 안해”

신관호 gwanho@kado.net 2019년 05월 16일 목요일
▲ 한국전력공사 속초지사가 지난 14일 산불피해로 30여억원의 피해를 입고 영업을 중단한 속초의 한 폐차장에 사업주 동의없이 전력량계를 설치해 논란이 된 가운데 김모 대표가 새로 설치된 전력량계를 가리키고 있다.
▲ 한국전력공사 속초지사가 지난 14일 산불피해로 30여억원의 피해를 입고 영업을 중단한 속초의 한 폐차장에 사업주 동의없이 전력량계를 설치해 논란이 된 가운데 김모 대표가 새로 설치된 전력량계를 가리키고 있다.

고성,속초 산불 발생 원인 제공 혐의로 수사선상에 있는 한국전력공사에 대한 배상 책임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한전이 산불로 30억원대의 피해액을 신고한 휴업 폐차장에 사업주의 동의없이 전기요금 부과를 위한 전력량계를 설치한 것으로 드러나 반발을 사고 있다.

15일 한전과 해당 사업장에 따르면 한국전력공사 속초지사는 지난 14일 속초 A폐차장에 전력량계를 신규 설치했다.전력량계는 사업장이나 주택의 전력 사용량을 확인하는 일종의 계량기로,전기요금 산출에 필요한 시설물이다.A폐차장은 동해안 산불로 공장 2동(6612㎡)과 차량 부품 등 약 30억원 규모의 피해를 입었고 기존 전력량계도 소실됐다.이후 피해 사업주는 문닫은 공장의 정리를 위해 임시로 형광등 2개 정도의 전기시설을 이용해왔고,한전 속초지사는 지난 14일 전력량계를 새로 설치했다.이를 놓고 사업주는 한전이 주민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끼친 것도 모자라 자신을 전기 도둑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A폐차장 김모 대표는 “한국전력공사의 관리소홀로 산불이 발생했다는 의견이 지배적인 상황에서 피해자인 내게 사과는 커녕 문닫은 사업장의 전기세는 꼭 받겠다는 몰염치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며 “사전 상의도 없이 전력량계를 설치해 더 황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전 속초지사 관계자는 “해당 업체로부터 전력량계 설치에 대한 사전 동의를 얻지 못한 것은 피해 사업주와 연락이 닿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며 “해당 폐차장의 경우 긴급 전력공급에 따른 전기사용량을 점검하기 위해 전력량계를 설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사태가 불거지자 15일 한전은 휴업 중인 피해사업장의 전기요금 부과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속초지사 관계자는 “당분간 피해사업장에 요금을 부과하지 않는 방침을 마련 중이다”며 “장기적으로 요금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지는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

신관호 gwanh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