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물지 않은 화마의 상처

최유진 choi@kado.net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 신록이 짙어가는 계절이지만 지난달 대형산불이 발생했던 고성의 산림은 화마의 상처로 가득하다. 21일 고성군 일대에 고스란히 남겨진 산불의 흔적이 복원이라는 숙제를 던져주고 있다.    최유진
▲ 신록이 짙어가는 계절이지만 지난달 대형산불이 발생했던 고성의 산림은 화마의 상처로 가득하다. 21일 고성군 일대에 고스란히 남겨진 산불의 흔적이 복원이라는 숙제를 던져주고 있다. 최유진

신록이 짙어가는 계절이지만 지난달 대형산불이 발생했던 고성의 산림은 화마의 상처로 가득하다. 21일 고성군 일대에 고스란히 남겨진 산불의 흔적이 복원이라는 숙제를 던져주고 있다. 최유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