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역사 위치 결정도 안됐는데, 개발계획 60% 이상 설계

동서고속철 역세권 개발용역 실효성 논란
시군 여건변화·콘텐츠 부재
화천·속초 등 보완요구 제기
용역사 “개발안 재수립할 것”

박지은 pje@kado.net 2019년 05월 22일 수요일
강원도가 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사업에 대해 7억여원을 들여 역세권 개발용역에 나섰으나 역사(驛舍) 조차 결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8개월 간 진행,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역사위치가 최종 확정되는 설계변경 단계에서 용역을 재보완하기로 하고,용역사는 역세권역 반경 2㎞범위를 재조정하겠다고 밝히는 등 정책적 혼선을 자초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21일 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2017년 6월부터 동서철도 연계 지역특성화 전략 종합구상 용역을 진행했으나 환경부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지연으로 지난 해 2월 용역을 중단했다.용역은 서울과학기술대와 강원대 산학협력단,한국법제연구원,용역사 등이 참여했다.정부가 동서철도 사업 추진을 위한 실무준비에 착수하면서 도는 이르면 6월부터 용역 잔여기간(4개월)을 재추진,역세권개발계획안을 보완하기로 했다.

그러나 문제는 8개월 간 진행된 동서철도 역세권 개발계획이 역사 예정지 확정 전에 60%이상 짜여져 정작 동서철도 관통 7개 시·군 변화 여건과 연계한 콘텐츠 개발이 충실하게 담기지 않았다는 것이다.이로 인해 용역비 혈세 낭비 논란도 제기된다.

이와 관련,도 주관으로 21일 열린 지역특성화전략 종합기본구상 용역 재개 관계관 회의에서는 역세권 개발계획 보완을 요구하는 의견이 잇따랐다.

화천군은 “화천역은 군 외곽지역에 들어서는데 계획안에 스타트업 빌리지,건강힐링센터 등이 담겼다.과연 관광객 등의 상시 방문이 이뤄질지 의구심이 든다”며 “뉴라이프 도시를 표방한 화천군 역세권 개발계획의 범위가 너무 넓다”고 지적했다.

속초시는 “2021∼2022년이 되면 속초시 주택보급률이 100%를 상회하는데,이와 연계한 계획안이 고려되지 않았다”고 말했다.양구군에 이어 속초시 역사 위치 재조정 문제와 백담역 일부조정안도 재거론되면서 최종 역사위치와 연계한 계획안을 마련해야한다는 의견도 많았다.

이에 대해 용역 진행 연구원 등은 “해당 용역안은 현재 변화된 여건을 담지 못한 부분이 있어 역세권역 반경 범위 재조정과 연계한 개발안을 재수립하겠다”고 했다. 박지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