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앞당겨진 장맛비…내일 새벽 제주 시작으로 밤에 전국 확대

27일 오후 그쳤다가 29∼30일 다시 비…26∼27일 최고 80㎜ 이상

연합뉴스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AKR20190624074852009_01_i_P2.jpg
장마가 당초 예상보다 앞당겨져 26일 전국에 걸쳐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장마전선은 대만 부근에서 일본 남쪽 해상까지 북위 30도 부근에서 동서로 길게 자리 잡고 있다. 현재 한반도를 향해 느리게 북상하는 중이다.

앞으로 장마전선은 대만 동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열대저압부(TD), 중국 중부를 거쳐 우리나라로 이동하는 고도 5㎞ 이상 중·상층 기압골에 의해 점차 북상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장마전선은 26일 오전 남해안, 밤 남부지방까지 올라올 전망이다.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26일 오전 3∼6시 제주도에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전 9시부터 정오 사이 남부지방으로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26일 오후 9시 이후에는 중부지방에도 장맛비가 시작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후 장마전선이 일본 남부로 이동하면서 27일 오후 서쪽 지방을 시작으로 밤에는 전국적으로 비가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26일 오전 3시부터 27일 오후 9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이 20∼60㎜다. 다만, 이 지역에서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80㎜ 이상을 기록할 전망이다.

그 밖의 전국에는 10∼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26일 낮부터 27일 새벽 사이 남쪽으로부터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장마전선 비구름대가 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27일 오후 비가 그쳤다가 주말인 29∼30일에는 중국 중부에서 활성화한 장마전선이 한반도로 접근하면서 다시 전국에 장맛비가 내릴 전망이다.

이후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7월 초 장마전선이 남하와 북상을 반복하면서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한편 기상청은 지난주 발표에서는 제주도와 남해안은 26∼27일, 중부지방은 7월 초 장맛비가 시작할 것으로 봤지만, 추가 분석을 거쳐 이날 수정된 예보를 내놓았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