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구 국토 정중앙 표기혼용 혼란 가중

‘국토의 중앙’ 문구 수년째 표기
주민, 지역 정체성 훼손 지적
군 “조사 통해 바로 잡을 것”

박현철 lawtopia@kado.net 2019년 07월 16일 화요일 0면
양구지역 정체성을 가진 ‘국토 정중앙’ 브랜드가 ‘국토의 중앙’이란 표기와 혼용되고 있어 지역사회에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국토정중앙은 국립지리원에 의해 지난 2002년 양구군 남면 도촌리 산 48번지가 국토 정중앙임이 밝혀지면서 국토정중앙천문대와 휘몰이탑 건립,배꼽축제 개최 등 장소적 브랜드 가치를 전국에 각인시켜 왔다.

하지만 최근 3~4년 전부터 지역 내 크고 작은 조형물과 홍보입간판 수십곳에는 ‘국토의 중앙’이라는 표기가 혼용되면서 정중앙이라는 의미를 퇴색시키고 있을 뿐 아니라 양구의 정체성을 훼손하고 있다는 지적이다.특히 양구 관문인 송청사거리 인근 대형 광고판과 양구 KCP호텔 입구의 스포츠 영웅탑,양구사랑상품권 등 주민과 관광객들이 수시로 접할 수 있는 장소와 상품권까지 ‘국토의 중앙’이라는 문구가 수년째 표기돼 있는데도 바로잡지 않고 있다.

주민 김 모(56)씨는 “최근 민선7기 1주년을 기념해 양구군이 새 브랜드인 ‘양구로부터’라는 슬로건으로 대대적으로 교체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정작 교체해야할 국토의 중앙 표기는 그대로 두고 있다”면서 “이제부터는 양구의 국토 정중앙 이미지를 전국에 확산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인묵 군수는 “새 브랜드인 양구로부터의 의미는 대한민국 국토 정중앙 양구에서 남북교류 등 새롭게 변화하는 시대의 중심이 되자는 취지”라며 “국토의 중앙이라는 표기가 얼마나 노출돼 있는지 전수조사를 통해 바로잡겠다”고 강조했다.

박현철 lawtopia@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