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구 국방개혁 대응 활로찾기 ‘안간힘’

군, 위기대응 종합계획 수립
2사단 해체 반대추진위 활동
지역현안·경기부양 대책 모색

박현철 lawtopia@kado.net 2019년 07월 24일 수요일
양구군이 국방개혁 2.0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지역경제의 자생력을 키우기 위해 지역위기 대응 종합추진계획을 수립한다.

군에 따르면 국방개혁 2.0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군부대 통·폐합 작업이 본격화되면서 양구지역에 주둔한 2사단이 올해 말까지 해체됨에 따라 인구 2만 명 선이 붕괴될 위기에 놓여있다.

이에 따라 군은 최근 군의원 및 도의원,금융단체,직능단체,보훈단체,중고교총동문회 등이 참여한 2사단 해체 철회 범군민추진위원회를 구성,위기 극복 대응을 본격화 하고 있다.특히 추진위원회는 8~10월 중 2사단 해체 철회를 위한 궐기대회,1인 시위,서명운동,중앙부처 방문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위기에 놓인 양구지역의 현실을 피력할 예정이다.

또 국방개혁 2.0에 따른 안대리 비행장의 헬기대대 확대 개편,21사단 부대 재배치,군부대 떠난 자리에 발생할 유휴지에 따른 도시미관 및 지역발전 저해 등 군(軍) 관련 지역현안의 세부 대응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이와 함께 각 부서별로 법제 정비를 통한 주요사업 인센티브 확대 검토,군부대 유휴지 매입 및 활용방안 마련,스포츠마케팅 강화 및 관광객 유치전략 등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구체화한다.

정용호 자치행정과장은 “인구 급감과 지역경제 붕괴에 대한 위기감이 감돌고 있다”며 “양구지역 경제가 군부대에 의존하지 않고 스스로 활성화될 수 있는 자구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현철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