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석포제련소 조업정지 위기, 태백 ‘조마조마’

업체, 오염 수치 상습 조작
조업중지 땐 경기침체 불똥
지역사회 청문 결과 촉각

김우열 woo96@kado.net 2019년 08월 08일 목요일
태백 생활권인 경북 봉화군 영풍석포제련소의 조업정지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경북도는 8일 석포제련소의 환경법 위반과 120일 조업정지에 대한 청문을 열기로 했지만 업체 측 요구로 연기했다.청문 연기는 지난 6월19일에 이어 2번째다.

석포제련소는 법무법인 변경과 관련 자료 확보 차원에서 청문 연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앞서 경북도는 지난 5월 제련소 측에 폐수 관련 위반 2건에 대해 각각 3개월과 30일의 조업정지 처분을 사전 통지했다.이에 석포제련소는 환경부 적발사항은 위법이 아니고 상세히 소명하겠다며 청문을 신청했다.

하지만 계속된 청문 연기 배경,제련소 폐쇄 움직임 등 풀어야 할 숙제가 산더미처럼 쌓여 조업정지 우려를 더욱 키우고 있다.석포제련소는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수치를 상습적으로 조작해온 사실도 드러났다.

이에 환경부는 제련소와 측정대행업체 3곳 관계자 7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지난해 2월에도 폐수를 무단 방류하다 적발돼 조업정지 20일 처분을 받았으나 이에 불복해 행정소송에 들어가 14일 1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석포제련소는 태백을 생활권으로 두고 있어 조업정지로 인한 경기침체 등 직·간접적 피해가 크다.함억철 태백상공회의소 사무국장은 “조업정지가 철회되기를 기대하고 있지만 현실은 안좋은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며 “이달말이면 어느정도 윤곽이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김우열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