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혐오시설 인근 주민지원기금 관리 불투명”

속초 비대위, 주민지원협의체 해산 요구

박주석 jooseok@kado.net 2019년 08월 08일 목요일
속초 쓰레기매립장 등 혐오시설 인근 주민 지원 사업을 위한 기금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속초 조양·대포·청호동 주민 15명으로 구성된 ‘주민지원협의체 해산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염하나·이하 비대위)’는 7일 시청 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주민지원협의체가 불투명하게 기금 관리를 했다며 해산과 주민 직선제를 통한 재구성을 요구했다.

이들은 “폐기물시설촉진법 상 주민지원사업의 구체적 계획과 전년도 실적 등을 매년 의무적으로 공개해야 하지만 협의체와 속초시는 뚜렷한 이유없이 수년간 공개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이어 “특히 출연료 130억원과 쓰레기반입 수수료,예치금 이자 등 152억원의 기금이 남아있어야 하지만 현재 141억원 정도밖에 남지 않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박주석 jooseok@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
강원도민일보 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