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척 지역사회 ‘보이콧 재팬’ 기류 확산

시의회 “무역질서 퇴보 행위” 규탄
수학여행 일정 변경·불매운동 등

구정민 koo@kado.net 2019년 08월 13일 화요일
▲ 삼척시의회 이정훈 의장 등 의원들은 12일 의회 앞에서 ‘일본 경제보복 조치 규탄대회’를 열고 아베 정부의 진심어린 사과와 사태 철회를 촉구했다.
▲ 삼척시의회 이정훈 의장 등 의원들은 12일 의회 앞에서 ‘일본 경제보복 조치 규탄대회’를 열고 아베 정부의 진심어린 사과와 사태 철회를 촉구했다.

삼척시의회 등 지역사회가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맞서 규탄대회를 열고 중·고교생 체험학습 일정을 변경하는 등 ‘보이콧 일본’에 잇따라 동참하고 있다.삼척시의회(의장 이정훈) 의원들은 12일 의회 앞에서 ‘일본 경제보복 조치 규탄대회’를 열고 일방적인 경제보복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의회는 “첨단산업 소재를 경제보복 조치로 활용하는 아베 정부의 행위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이라는 합의를 이룬 G20 오사카 정상회의 선언을 비롯해 WTO 협정 등에 정면 배치되는 것으로,자유롭고 예측 가능한 경제 환경 조성에 노력하고 있는 국제사회 공조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강조했다.또 “과거사 문제와 경제문제를 연계시킨 경제 보복은 양국 갈등 장기화와 경제적 피해 확산으로 한·일 우호관계의 근간을 훼손하고,양국 국민을 고통스럽게 하는 것은 물론,전 세계 자유무역 질서를 퇴보시켜 세계경제를 위기에 빠트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삼척 가곡 중·고교는 전교생과 함께 오는 9월18~21일 일본 오사카에서 진행하려고 했던 문화 체험학습 일정을 중국 상해로 변경했고,한국외식업중앙회 삼척시지부는 일본의 수출규제 도발에 맞서 일본제품 판매중단에 나서고 있다. 구정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