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도청 신축 조속히 공론화해야

-랜드마크 역할 할 수 있게 세밀한 도민 의견 수렴 필요

데스크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강원도를 대표하는 건물인 강원도청 청사의 신축 문제가 도정 현안으로 부상하고 있습니다.지난 1957년 10월 준공된 강원도청 본관은 지난 2017년 정밀안전진단에서 지진발생때 붕괴위험성이 큰 ‘C등급’ 판정을 받으면서 구조적인 한계에 부딪쳤습니다.50년 이상 보강공사를 제대로 못하다 보니 내진성능이 저하되면서 진도 5 규모의 지진이 발생하면 붕괴될 가능성이 높을 정도로 건물 안전성이 위협받고 있는 것입니다.

‘강원도청사 건립 검토안’을 도정현안으로 선정한 최문순 도정은 본관의 내진성능 보강공사를 검토했지만 신축비용의 30%에 육박하는 공사비와 대체 사무공간 마련 등의 문제 등이 있고,도청 노조가 지난 5월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99%가 ‘청사 신축이 시급하다’는 의견을 제시하자 신축으로 방향을 정한후 공론화 작업을 벌이기로 했습니다.

현 강원도청 청사는 인구수를 적용한 정부 청사 면적 기준에 비해 매우 협소합니다.도청사 연면적은 2만 4894㎡로 정부 기준인 인구 100만명 이상∼200만명 미만 지자체 본청 청사 기준면적(3만 9089㎡)보다 1만4195㎡나 부족합니다.이 때문에 본청뿐만 아니라 신관,별관에 이어 최근에는 고육지책으로 강원연구원 건물에 2개국을 이전시키고 ‘제2청사’를 운영하고 있어 업무 효율성 문제가 계속 제기되고 있습니다.

2200억여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되는 청사 신축은 부지 선정과 건립 규모 등 고려해야 할 요소들이 많습니다.순조로운 청사 신축을 위해서는 업무를 전담할 건립위원회를 구성하고 도민들의 여론을 수렴하는 공론화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 합니다.그런 의미에서 강원도민일보가 오는 27일 ‘강원도청사 신축 어떻게 할것인가’를 주제로 개최하는 심포지엄은 시의적절합니다.

청사 완공까지는 최소 6년의 기간이 소요되는 만큼 현 지사가 완성할수는 없지만 최소한 청사 부지 문제와 예산 확보는 매듭을 지어야 합니다.건물을 직접 사용하는 공무원들과 이용하는 도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강원도의 랜드마크 역할을 할 수 있는 청사가 건축되기를 기대합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