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화나비 가슴에…원주 아베정권 규탄 시민문화제

위안부 피해자 아픔 재조명

남미영 onlyjhm@kado.net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 원주 평화의 소녀상 시민모임과 원주시민연대는 14일 시청공원에서 원주 평화의 소녀상 제막 4주년을 기념하는 아베규탄 시민문화제를 열었다.
▲ 원주 평화의 소녀상 시민모임과 원주시민연대는 14일 시청공원에서 원주 평화의 소녀상 제막 4주년을 기념하는 아베규탄 시민문화제를 열었다.

수많은 원주시민이 거리로 나와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고 광복 74주년 의미를 되새겼다.원주 평화의 소녀상 시민모임과 원주시민연대는 14일 시청 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아베 규탄 시민문화제를 개최했다.

원주 평화의 소녀상 제막 4주년을 기념해 열린 이날 행사에는 원창묵 시장을 비롯 광복회 등 보훈단체와 시민 600여명이 참석해 경제보복,역사왜곡,인권유린을 자행한 아베 정권을 한 목소리로 규탄했다.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시민 합창과 시낭송,애국가 제창 등 1부 기념식에 이어 2부 규탄 발언 및 결의문 낭독 등을 통해 규탄 열기를 높였다.특히 원주 평화의 소녀상 청소년 지킴이들이 직접 규탄문을 작성,청소년 시각에서 바라본 아베 정권을 가감없이 지적하며 강력 규탄했다.청소년들이 직접 그리고 만든 시화 작품과 닥종이 소녀상 인형 20여점도 전시돼 규탄 열기 속 위안부 피해자들의 아픔을 재조명했다.

또 살아있는 나비 1000마리를 하늘로 올려보내는 퍼포먼스를 통해 독립과 해방의 의미를 되새겼다.이어 아베규탄 현수막 만들기,위안부 피해자에게 편지쓰기 등도 진행됐다.이선경 원주시민연대 대표는 “앞으로 평화의 소녀상 월례 수요집회를 아베 규탄집회로 전환해 일본이 사과하고 배상할 때까지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미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