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베정권 사죄하라” 횡성 결의대회

일본산 불매운동 동참 다짐

박창현 chpark@kado.net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 위안부 피해자를 위로하고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횡성군민 결의대회가 14일 횡성 만세공원 내 평화의소녀상에서 열렸다.
▲ 위안부 피해자를 위로하고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횡성군민 결의대회가 14일 횡성 만세공원 내 평화의소녀상에서 열렸다.

경제보복과 제국주의 역사를 반성하지 않는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하는 횡성군민 결의대회가 광복절을 앞둔 14일 오후 횡성읍 소재 만세공원 내 평화의소녀상에서 열렸다.

횡성 평화의소녀상 건립위원회(위원장 원재성)가 주최한 이날 행사는 국가지정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횡성지역 12개 시민사회단체 회원과 지역주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일본 아베정권의 사과와 경제보복 철회를 촉구하는 성토장이 됐다.

참가단체들은 ‘위안부 피해자에게 올리는 글’에서 “나라없는 국민이라는 이유만으로 이억만리 전쟁터로 끌려다닌 치욕의 과거를 고통스럽게 꺼내 전세계의 평화주의자들에게 알린 위안부 할머니들은 우리 국민들에게 정체성을 심어주신 분들”이라며 “침략주의자 아베정권은 지금도 군국주의 부활을 외치며 역사왜곡과 위안부문제의 진상규명을 외면한 채 보상은커녕 사과한마디 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일본제품 불매운동 결의문’을 통해 “항일의 도시,횡성의 전 군민은 일본상품을 사지도 않고 일본여행을 가지도 않는 ‘일본 보이콧’ 운동을 적극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이날 결의대회는 위안부 할머니 위로공연,판소리 ‘똥바다’ 공연,세계평화를 기원하는 비나리 공연 등의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박창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