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샌즈 3관왕·린드블럼 4관왕 도전…강백호는 토종 다관왕 후보

연합뉴스 2019년 08월 15일 목요일
▲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5회초 1사 2루 키움 샌즈가 투런 홈런을 쳐내고 있다. 2019.8.13
▲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5회초 1사 2루 키움 샌즈가 투런 홈런을 쳐내고 있다. 2019.8.13

종반으로 향하는 올해 프로야구에서 공수 주요 타이틀은 외국인 선수 천하다.

두산 베어스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은 투수 4관왕을 향해 순항 중이고,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으뜸 타자 재리 샌즈(키움 히어로즈)는 타격 3관왕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올 시즌 다관왕을 겨냥한 토종 후보 선수는 현재로선 강백호(kt wiz)뿐이다.

샌즈는 14일 LG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연타석 대포를 터뜨리고 홀로 6타점을 쓸어 담아 팀의 14-0 대승에 앞장섰다.

폭발적인 타격감 덕분에 샌즈는 홈런 단독 1위(24개)로 뛰어올랐다. 선두를 달리던 타점(98개), 장타율(0.580)에서도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졌다.

연봉과 인센티브를 합쳐 50만달러(약 6억750만원)라는 비교적 싼 값에 키움과 재계약한 샌즈는 KBO리그 2년 차에 영웅 군단의 중심 타자로 완전히 자리매김했다.

시즌 내내 꾸준한 성적을 내 벤치의 큰 신뢰를 받는다. 통계 기록 사이트 스탯티즈가 집계한 그의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WAR)는 5.44로 타자 중 전체 2위다.

홈런 경쟁은 끝까지 봐야겠지만, 샌즈가 3관왕을 이룬다면 올해 최고 타자라는 수식어와 함께 내년 대박 계약의 토대를 쌓을 수 있다.

▲ 1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두산의 12-7 승리로 끝났다. 
    경기 종료 뒤 이날 승리로 시즌 18승을 거둔 두산 선발 투수 조쉬 린드블럼이 포수 박세혁과 포옹하고 있다. 2019.8.11
▲ 1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두산의 12-7 승리로 끝났다. 경기 종료 뒤 이날 승리로 시즌 18승을 거둔 두산 선발 투수 조쉬 린드블럼이 포수 박세혁과 포옹하고 있다. 2019.8.11

린드블럼은 다승(18승 1패), 평균자책점(1.95), 승률(0.947), 탈삼진(142개) 선두를 질주해 최초로 외국인 투수 4관왕 달성에 성큼 다가섰다.

다승과 승률 타이틀은 무난히 가져갈 것으로 보이고, 평균자책점과 탈삼진 부문에서 각각 앙헬 산체스(SK 와이번스·2.24), 김광현(SK·138개)과 경합 중이다.

5월 28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 이래 12경기에서 11연승을 달릴 정도로 타선과 찰떡 호흡을 뽐내며 출격하면 승리를 따냈다.

▲ 9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 7회초 2사 상황, KT 강백호가 중전 안타를 날리고 있다. 2019.8.9
▲ 9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 7회초 2사 상황, KT 강백호가 중전 안타를 날리고 있다. 2019.8.9

토종 선수 중에선 ‘천재 타자’ 강백호가 다관왕을 위해 뛴다.

강백호는 타격(타율 0.349)과 출루율(0.426) 선두다. 박민우(NC 다이노스·타율 0.345), 호세 페르난데스(두산·타율 0.339)와 벌이는 타격왕 경쟁은 시즌 말미를 더욱 후끈 달아오르게 할 참이다.

하재훈(SK·29세이브)은 세이브 부문에서, 김상수(키움·30홀드)는 홀드 부문에서 여유 있는 1위다.

득점에선 김하성(키움·94득점)이 2위와의 격차를 벌렸고, 박찬호(KIA 타이거즈·28도루)는 김하성(25도루)과 대도 경쟁을 벌인다.

이정후(키움·147안타)는 최다안타 1위 페르난데스(149안타)를 2개 차로 바짝 쫓았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