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국 청문회 “무차별 인권침해” vs “비리 종합선물세트”

민주당, 추가 공세 적극 차단 방침
이인영 대표 “신상털기 중단해야”
한국당 김진태 의원, 검찰 고발

남궁창성 cometsp@kado.net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검증을 놓고 여야가 정면충돌 양상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은 이인영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증 대상이 아닌 후보자 선친, 이혼한 동생 부부의 가정사를 들춰 낭설, 의혹으로 만들며 사퇴를 요구한다”며 “한국당은 후보자 가족에 대한 무차별적 인신공격회, 신상털기 청문회로 진행하려 하는데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특히 조 후보자 동생의 전 부인이 이날 직접 나서 부동산 거래 의혹 등에 대해 소상히 밝히면서 논란의 불씨가 차단된 만큼 추가 공세에는 적극 차단막을 친다는 방침이다.이해찬 대표는 조 후보자를 향한 야당의 파상공세에 당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을 강조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 및 일가에 대한 고발 방침을 분명히 하며 조 후보자 자진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과 관련해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며 “나라를 망칠 사람을 장관으로 세워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조 후보자를 ‘비리 종합선물세트’로 규정하며 “조 후보자는 이제 인사청문회 자리가 아니라 수사받으러 검찰청에 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진태 의원은 조 후보자를 둘러싼 위장매매 의혹과 관련해 조 후보자 부부와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등 3명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날 오후 검찰에 고발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한 것은 한마디로 정권의 최고 실세에 대한 코드인사이자 국론통합을 가장 크게 역행하는 것”이라며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은 이날 조국 후보자 및 그 일가를 둘러싼 각종 의혹 제기와 관련해 “사촌,팔촌의 인사 검증이 아닌 후보자의 청문회”여야 한다며 비판적인 입장을 나타냈다.그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들은 ‘누구의 청문회인가?’라고 질문을 하고 있다”며 “국회는 그에 대해 정직하게 답해야 한다.사촌,팔촌의 인사 검증이 아닌 후보자의 청문회라고…(답해야 한다)”라고 적었다. 남궁창성·연합뉴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