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내관광 활성화 바가지요금 근절부터”

관광협중앙회 업계 긴급 회의
일본불매 수요 국내 흡수 시기
잇단 바가지 피해 자정하기로

권소담 kwonsd@kado.net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관광업계가 휴가철 관광지 바가지 요금 근절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최근 강원 동해안을 비롯,관광지 바가지 요금에 대한 비판 여론이 대두되자 관광업계가 자정 노력에 나선 것이다.

19일 한국관광협회중앙회는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 중회의실에서 윤영호 중앙회장 주재로 ‘관광지 바가지요금 근절을 위한 관광계 긴급회의’를 개최,개선 방안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한국관광협회를 비롯,한국호텔업협회,한국여행업협회 등이 참가했으며 업계 실태를 파악하고 강원지역의 의견을 전달하기 위해 정병문 강원도관광협회 전무가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국내 관광지의 바가지 요금에 대한 실태를 파악하고 근절 방안을 논의,업계에서 자율적으로 개선해 나가기 위해 마련됐다.최근 일본 수출 규제에 대응한 자발적 불매운동 영향으로 일본 여행 수요가 급감,국내 관광업계가 수요를 흡수해야 할 시기에 바가지 요금 피해 사례가 연달아 발생하자 이를 국내 관광 활성화의 심각한 위협 요인으로 판단,긴급 대책회의 성격으로 열렸다.올해 동해안 92개 해수욕장을 찾은 사람은 1740만9094명으로 지난해(1846만800명)와 비교해 105만1706명(5.7%) 감소했다.2016년(2477만100명) 이후 도내 해수욕장 방문객은 매년 하락세다.일본 불매운동 이후 국내 관광 활성화를 기대했던 관광업계가 위기 의식을 느끼자 자정 노력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관광협회는 자율적 개선 및 자정 노력 촉구에 나서며 오는 22일 강릉에서 지자체와 공동으로 바가지 요금 근절을 위한 현장회의를 개최,자정 결의문을 채택할 예정이다.윤영호 한국관광협회중앙회장은 “대외적 여건으로 업계가 큰 어려움에 처해 있어 국내관광 활성화가 시급한 시기에 바가지 요금 등으로 큰 타격을 입고 있다”며 “병폐를 근절해 국내관광이 활성화 되도록 업계에서 먼저 자성하고 의지를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권소담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