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속초·고성·양양 선거구 분리땐 내년 총선판도 ‘요동’

국회의원 선거구 변동
국회 정개특위 교착 혼란 가중
여야 현행유지 염두 선거 준비
분구기준 조정시 속고양 직격
접경지역 선거구 탄생도 예상

오세현 tpgus@kado.net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내년 4월 총선이 8개월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도 정치권은 여전히 안갯속에 빠진 형국이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가 교착상태에 빠지면서 선거제안에 대한 논의가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선거구 획정을 비롯해 당내 공천룰 등으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19일 현재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돼 국회 정개특위에 올라온 선거제 개정안에는 253석으로 이뤄진 현행 지역구 의석수를 225석으로 줄이는 내용이 담겨 있다.그러나 여야 정당 모두 패스트트랙이 국회에서 통과될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는 분위기다.

이로 인해 도내 여야정치권은 현행 지역구 유지를 전제로 선거구가 조정될 것으로 보고 선거전을 준비하고 있다.올해 7월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현행 선거제에 적용할 경우 인구 상한은 27만 3232명,하한은 13만 6616명이다.현행 기준대로라면 춘천(28만 78명)은 분구 대상이고 속초·고성·양양은 살아난다.

그러나 분구기준이 하향조정되면 국회의원 지역구가 대폭 늘어날 수 밖에 없다.이는 여야 모두에게 부담이다.결국 현재 선거구수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인구 하한선을 상향조정할 수 밖에 없다.

도정치권은 7월 기준대로 할 경우 인구 하한선이 13만6616명이 아닌 14만명은 훌쩍 넘을 것으로 예상하고있다.결국 그 유탄은 속초·고성·양양(13만6838명)선거구가 맞게 될 전망이다.

도여권의 한 핵심인사는 “이미 속초·고성·양양 선거구는 선거구를 조정하는 것으로 정치권에서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속초와 고성,양양이 분리되면 결국 접경지역 5개군과 속초,양양과 홍천이 합쳐지는 안이 유력한 것으로 도정치권은 전망하고 있다.철원·화천·양구·인제(12만5496명)와 고성(2만7458명)이 합쳐지면 15만2954명으로 인구 하한선을 가볍게 넘는다.

여기에 속초·양양(10만9380명)과 홍천(6민9419명)은 17만8799명으로 조정된다.도정치권은 이같은 안이 도내 선거구를 줄이지 않는 최적안이라고 보고있다.

진부령을 넘는 접경지역안과 구룡령은 공유하는 속초·양양·홍천안이 마련되면 도내 정치권은 그야말로 폭풍의 눈에 빠져들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홍천과 속초를 기반으로 한 정치인들과 접경지역 인사들의 대결구도가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형태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접경지역에 출마하는 정치권인사는 “홍천이 접경지역에 그대로 포함되느냐 속초권에 합류하느냐에 따라 내년 총선판도는 크게 요동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세현·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