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전 본사·강원본부·속초지사 압수수색, 산불수사 속도

고성 원암 전신주 추가자료 확보
배전 운영부 컴퓨터 등 자료까지
피의자 신병처리 증거보강 목적

박주석 jooseok@kado.net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속보=지난 4월 752억원의 재산 피해와 1696명의 이재민을 발생시킨 고성·속초 산불(본지 4월 5일자 1면 등)과 관련,경찰이 21일 전남나주 한국전력 본사와 강원본부,속초지사 등 3곳에 대해 전격적인 압수수색을 실시,수사 막바지 속도를 올리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수사관 16명을 3곳에 나눠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경찰은 이번이 두번째인 속초지사 압수수색을 통해 전력공급팀 등에서 산불의 발화지점으로 지목되는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주유소 인근 전신주 관련 추가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또 나주 한전 본사의 압수수색을 통해 전신주 설치·점검·보수 등과 관련된 매뉴얼을 집중적으로 확인했다.춘천에 있는 한전 강원본부에 대해서는 배전 운영부 컴퓨터 등의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압수수색은 검찰과 피의자 신병처리를 논의하고 있는 경찰이 증거 보강을 위해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앞서 경찰은 지난 4월 23일 한전 속초지사와 강릉지사 등 2곳에 대해 1차 압수수색을 했다.당시 경찰은 산불 원인과 관련된 사고 전신주의 설치와 점검,보수 내역 등 서류 일체를 압수해 분석작업을 벌였다.이후 경찰은 지난 6월 초 고성·속초 산불의 원인으로 지목된 한전의 전신주 개폐기 유지·보수 업무와 관련해 과실 혐의가 드러난 10여 명을 피의자로 입건,이 중 4∼5명에 대해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한 바 있다.

그러나 수사 기록을 검찰에 보낸 이후 수사의 속도는 더디게 진행됐다.같은 날 발생한 산불 강릉 옥계산불과 인제 산불의 경우 지난 5월 피의자 신병처리가 모두 종료된 것에 비해 고성·속초 산불은 수사결과 발표가 늦어지면서 피해주민들이 경찰에 각을 세웠다.속초·고성 산불피해자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5월과 7월 잇따라 강원경찰청을 항의방문해 경찰의 조속한 수사결과 발표와 한전 측의 중과실 치사 혐의 적용을 강하게 촉구하기도 했다.한편 경찰과 수사결과를 조율·검토하고 있는 검찰은 한전의 과실 책임 등에 대한 입증을 보다 명확히 하기 위해 보완이 필요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압수수색은 증거 보강을 위한 것”이라며 “압수물 등 구체적인 부분은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박주석·윤왕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