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철원 축산폐수 공공처리시설 증설해야”

수질오염 30% 축산분야 차지
축산오염원 삭감계획 필요
군, 현 시설 유지 입장 고수

안의호 eunsol@kado.net 2019년 08월 26일 월요일 16 면
철원군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철원축산폐수 공공처리시설 증설 등 조절가능한 오염 배출 부하량을 줄이기 위한 실질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환경부가 오는 2021년부터 수질오염총량관리계획 이행과 이행평가 등 실질적인 관리에 들어감에 따라 철원군이 전문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축산계 오염원 조사와 삭감방안 연구’에 따르면 철원지역의 경우 2017년과 비교해 올 6월 현재 한우 3134마리,젖소 2532마리,돼지 1만1438마리가 늘어났으며 2030년에는 한우 2만 5420마리,젖소 1만232마리,돼지 26만 5915마리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철원지역 축산시설 283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현장조사 결과,지역에서 실제 사육하는 가축 중 37만여마리(닭 36만8000마리 포함)가 기초자료에서 누락된 것이 확인되는 등 축산오염원의 부하량이 크게 늘었다.

여기에 수질오염원 6개 분야 중 축산부분은 전체 비중의 30%를 웃도는데다 부하량 조절이 가능한 분야이기 때문에 앞으로 군이 평화지역 사업 등 각종 개발사업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축산오염원에 대한 삭감 계획이 절실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용역기관은 “철원군의 수질오염총량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2030년까지 동송읍 일원의 축사를 대상으로 한 하루 100t 처리용량의 축산폐수 공공처리시설 증설과 가금류 축산공동화 자원시설 12곳 신설,철원 전역의 축분미처리 한우·젖소 농가 18곳을 대상으로 한 퇴비자원화 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군은 군의회와 지역 축산업계의 축산폐수 공공처리시설 증설 요구에 대해 현 시설만으로도 적정 처리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이번 용역이 군의 정책기조 변화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안의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http://www.kado.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